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피살 공무원 아내 “文의 무례하다는 말, 오히려 내가 하고 싶다”

댓글 1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고(故) 이대준(당시 47세)씨의 유족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감사원 서면조사 거부에 대해 “제가 오히려 무례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씨의 아내는 3일 TV조선과의 통화에서 “감사원에서 최대한 예를 갖춰서 서면 조사를 요구한 것에 무례하다는 표현을 쓰는 것 자체가 법 위에 군림하겠다는 것밖에 안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의 자리에 있을 때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하신다면 답변하시면 되는 건데, 그것을 피한다는 것이 가족 입장에서는 ‘뭔가 말하지 못하는 것이 있는가’라는 의구심이 든다”며 “서면 조사에 대해 무례하다고 하는 건 저희한테 무례하다는 표현인 것”이라고 했다. 이어 “왜 본인이 최고 존엄이라고 생각하시는지 모르겠지만 대통령도 국민의 부름을 받아 일하시는 분”이라며 “감사원의 조사 과정에 정치보복이라고 하는 게 너무 비참하다”고 했다.

이씨의 형 이래진(57)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기가 막힌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도 필요 없을 듯하다”며 “감히 정치보복을 운운할 자격이 있느냐”고 밝혔다.

이씨는 “국민 앞에 반성하고 자중해야 될 자들이 감히 국민을 향해 불쾌하다? 망발에 망언”이라며 “국민의 대변자들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못했으면서 감히 뭐라고요?”라고 되물었다. 그는 “당당하면 조사에 응하는 것이 옳지 않느냐”며 “국민이 우습게 보이십니까?”라고 묻기도 했다.

이씨는 또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연 데 대해서는 “더 이상 서해공무원 북한 피살 사건을 정치적 사건으로 흐리지 말아 달라”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 사랑하는 가족의 안타까운 목숨을 호도하고 월북자로 낙인찍은 것에 대해 사실을 명명백백히 밝혀달라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으로 당연한 권리로 묻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의 ‘사람이 먼저다’라는 인간존중 정신에 맞게 대답을 바란다”고 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문 전 대통령에게 감사원의 서면 조사 관련 보고를 했고, 문 전 대통령은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민주당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윤석열 정부가 노리는 것은 결국 문 전 대통령이었다”며 “칼끝을 전임 대통령에게 겨눔으로써, 우리 사회를 정쟁의 도가니로 몰아넣겠다는 심산”이라고 했다. 이어 “감사원의 감사 남용에 대해 직권남용을 고발하겠다”며 “윤석열 정부의 정치탄압에 대한 범국민적 저항운동을 제안한다”고 했다.

유족은 오는 5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지역사무실을 항의 방문하고 면담을 공식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다. 6일에는 노영민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인영 당시 통일부장관, 전현희 현 국민권익위원장 등을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고발한다.

유족의 대리인 김기윤 변호사는 조선닷컴에 “고발 대상자들이 오히려 감사원을 고발한다는 데 유족들은 화가 난 것”이라며 “이걸 정치탄압이라고 한다면 앞으로 야당 국회의원들은 아무리 범죄를 저질러도 수사하지 말라는 얘기밖에 되지 않는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야당 의원, 전직 대통령이라고 해서 서면 조사하는 것도 저렇게 난리친다면 그게 오히려 권위적이지 않느냐”며 “감사원이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