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속 걸리자 오토바이에 경찰 매단 채 달린 20대…징역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단속에 걸리자 오토바이에 교통경찰을 매단 채 수십 미터 끌고 간 20대 운전자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이진혁)는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20대 A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3월 부산 북구에서 자신을 단속하던 교통경찰 B 씨를 오토바이에 매단 채 운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B 씨는 A 씨가 안전모를 쓰지 않고 무등록 운행한 사실을 적발했다. B 씨는 갓길에서 A 씨의 오토바이를 가로막은 채 핸들을 잡고 있었는데 A 씨는 갑자기 속도를 올려 도주하기 시작했다.

B 씨는 오토바이에 매달린 채 약 60m가량 끌려갔고 4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중상을 입었다.

재판부는 “사건 당시 대낮으로 통행량이 많아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 범행을 목격한 여러 운전자가 놀라 차에서 내릴 정도로 위험했다”며 다만 “피고인이 이 사건 범행을 인정하고 형사처벌 받은 전력이 없는 초범인 점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