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영국, 금융시장 혼란 부른 감세안 '철회'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리즈 트러스 영국 신임 총리가 지난 9월 6일(현지시간)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총리관저 앞에서 취임 후 첫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정부가 대규모 감세 정책을 발표한 지 열흘 만에 소득세 최고세율 폐지를 결정했다. 금융시장이 혼란에 빠지면서 내부 반발이 심해지고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되자 백지화를 추진할 수밖에 없었다는 분석이다.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쿼지 콰텡 영국 재무장관이 소득 15만 파운드(약 2억4000만원) 이상 고소득자에게 적용하는 최고 세율을 45%에서 40%로 낮추기로 했던 계획을 철회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450억 파운드(약 72조원) 수준의 세금을 인하하고 에너지 가격을 인상하겠다는 정책을 내놨다. 높은 물가를 잡고 경제를 살리자는 의도였지만 파운드화의 가치가 폭락하고 국채 금리가 급등하는 등 금용시장이 요동치는 결과를 초래했다. 이에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이 장기 국채를 매입하겠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집권 여당인 보수당의 지지율이 밀리면서 정권 위기로까지 번진 바 있다.

[이가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