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낯뜨거운 건배사·음란물 합성…공공기관 잇단 성비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에서 성 비위 사건이 줄줄이 발생했습니다. 회식 자리에서 한 간부가 신체 주요 부위를 연상시키는 구호를 외치며 건배사를 하는가 하면, 음란물 사진에 동료 여직원의 얼굴을 합성해서 보내는 직원도 있었습니다.

송민선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0월 국가철도공단의 회식 자리에서 낯 뜨거운 건배사가 이어졌습니다.

회식을 주재한 부장이 "한 문학관에서 본 한시(漢詩) 구절"이라면서 남녀 신체 부위를 연상시키는 두 단어가 들어간 건배사를 외친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