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H, 4일부터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접수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지난해 공급한 서울 서초구 청년매입임대주택. 사진 | LH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자영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3차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의 청약 접수를 시작한다.

LH는 4일부터 2022년 3차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입주자 모집을 위한 청약 접수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매입임대주택은 LH가 도심 내 신축 및 기존 주택을 매입해 무주택 청년·신혼부부 등에게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조건으로 임대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LH는 올해 상반기에 실시한 1·2차 정기모집을 통해 7181호를 공급했다. 이번 3차 정기모집을 통해 전국 76개 시·군·구에서 총 3310호를 청약 받는다. 유형별로는 청년 매입임대주택 2018호,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1292호 등이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이 1458호, 그 외 지역이 1852호이다.

청년매입임대주택은 만 19세∼39세의 청년 등을 대상으로 공급하는 주택으로, 임대조건은 인근 시세의 40∼50% 수준이다. 특히 이번에 모집하는 3차 청년매입임대주택(기숙사형 제외)은 임대료와 임대보증금의 전환비율을 기존 60%에서 80%까지 높여 보증금을 높이고 임대료 부담을 더욱 낮출 수 있다.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은 결혼 7년 이내의 신혼부부, 예비신혼부부 등에게 공급되는 주택이다. 다가구주택 등을 시세의 30∼40%로 공급하는 ‘신혼부부Ⅰ’과 아파트·오피스텔 등을 시세의 70∼80%로 공급하는 ‘신혼부부Ⅱ’로 구분된다.

신혼부부Ⅱ의 경우 (예비)신혼부부 등 이외에 일반 혼인가구도 신청할 수 있다. 기본 임대조건의 80%를 보증금으로, 20%를 월임대료로 하는 준전세형으로 거주할 수 있어 매월 임대료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거주기간은 청년매입임대주택은 최장 6년, 신혼부부Ⅰ 매입임대주택은 최장 20년, 신혼부부Ⅱ 매입임대주택은 최장 6년으로 자녀가 있는 경우에는 10년까지 거주 가능하다. 당첨자 발표는 11월 말 예정이며 입주자격 검증 및 계약 체결을 거쳐 12월 이후 입주 가능하다.

노영봉 LH 매입전세임대사업처장은 “집값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및 신혼부부들에게 LH 매입임대주택이 든든한 주거사다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ou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