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 출전 신생팀 하나카드, ‘PBA 전기리그’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당구 팀 리그에 처음 뛰어든 신생팀 하나카드가 PBA팀리그 전기리그에서 우승했다. 하나카드가 마지막 경기에서 패하면서 자력우승에 실패했고, 웰컴저축은행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하지만 웰컴저축은행은 NH농협카드에게 마지막 경기를 내주며 우승 기회를 놓쳤다. 하나카드는 마지막 경기에서 이긴 TS샴푸·푸라닭과 동률을 이뤘지만 상대전적에서 앞선 덕에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게 됐다.

2일 강원도 춘천시 엘리시안강촌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는 3라운드 7일차 경기를 마지막으로 전기리그가 막을 내렸다. 최종일 경기서 하나카드는 블루원리조트에 세트스코어 2-4로 패배하며 최종 12승9패로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하지만 같은 날 SK렌터카에 승리를 거둔 TS샴푸∙푸라닭과 12승9패로 공동 1위를 달성했다. 하지만 상대전적에서 2승1패로 앞서있는 하나카드가 최종 1위를 차지했다.

전기리그에서 우승한 하나카드와 2위에 오른 TS샴푸∙푸라닭은 포스트시즌에 직행하게 됐다. 전기리그 MVP는 하나카드를 전기리그 우승으로 이끈 ‘베트남 특급’ 응우옌 꾸억 응우옌이 수상했다. 응우옌은 상금 300만원을 받았다.

전날까지 12승8패로 1위를 달리던 하나카드는 이날 블루원리조트에 승리를 거두면 8개 팀 가운데 유일한 13승으로 자력 우승을 확정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하나카드를 상대로 ‘맞춤 스쿼드’를 짠 블루원에게 세트스코어 2-4로 아쉬움을 삼켰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력 우승에 실패한 하나카드는 곧바로 이어진 웰컴저축은행과 NH농협카드 경기에 따라 우승 여부가 갈리게 됐다. 하지만 웰컴저축은행은 승리를 추가하지 못한 채 11승에 머물렀고, 우승컵은 결국 하나카드에 돌아갔다.

이날 다른 경기서는 TS샴푸∙푸라닭이 SK렌터카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4-2로 승리하며 2위로 리그를 마감했다. 휴온스는 크라운해태를 풀세트 접전 끝에 4-3으로 꺾었다.

정필재 기자 rush@s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