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공조2 ‘608만 관객’ 돌파…4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기 흥행 질주 이어가나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제공/배급 CJ ENM | 제작 ㈜JK필름 | 공동제작 CJ ENM·영화사 창건 | 감독 이석훈)이 관객들의 전폭적인 지지에 힘입어 4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10월 1~2일 주말 이틀간 24만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 수 608만명을 돌파했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다.

이데일리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의 포스터(사진=CJ ENM 제공).


빈틈없는 재미와 볼거리로 전 세대 관객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는 작품은 1~2일 이틀간 24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이는 최근 개봉한 ‘정직한 후보2’, ‘인생은 아름다워’를 모두 넘어선 것은 물론, 개봉 이후 4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한 것이다.

특히 CGV 골든에그지수 95%, 롯데시네마 관람객 평점 9.3점, 메가박스 실관람 평점 9.1점의 높은 만족도를 기록하며, 입소문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는 게 영화계 측의 설명이다.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캐릭터들이 빚어내는 공조 케미에 한층 강력한 웃음과 짜릿한 액션이 더해진 ‘공조2: 인터내셔날’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이데일리

자료=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