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연수, 딸 송지아에 무슨 일? "가슴에 피멍..괴물 상대하려면 괴물 돼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박연수 인스타그램



박연수가 딸 송지아를 향해 가슴아픈 마음을 내비쳤다.

3일 방송인 박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나 가슴 아프지만 웃을래요 이것또한 우리 인생이니깐요"라고 운을 뗀 장문의 글을 적었다.

이어 "호주 촬영 뒤 '나 호주와서 골프하면 안돼'라고 물어보는게 그냥 거기에 환경이 좋아서 그런지 알았는데 아무도 날 몰라보니 좋고 색안경 끼고 자기를 안보니 좋다구.... 그냥 거기서는 난 평범한 16살 여자 아이일 뿐이니깐...."이라고 딸 지아의 마음고생을 설명했다.

박연수는 "골프 치다가 화가나도 예의있게 웃으라 가르쳤고 더 겸손하고 항상 주위사람들 챙기고 예의를 다하라 가르쳤는데 조용히 살고싶은 우리딸은
남들은 웃게 해주고 가슴에 피멍만 들었네요"라면서 "할일없는 부모들이 우리를 상상도 못할 말들로 씹어대도 우리는 우리만에 길을 열심히 걸어왔습니다. 무시하면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똑같은 사람 되고싶지 않으니깐요. 정작 묻고 싶습니다. 너희들은 얼마나 예의바르고 훌륭한 인품을 지녔니? 우리랑 대화한번 해봤니?"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한 "이번에는 3년만에 처음 당한일이라 그냥 넘어갔지만 다음은 절대 그냥 안넘어가요"라면서 "괴물들을 상대하려면 나도 괴물이 되어야 한다는걸 이번에 똑똑히 배우고 왔으니깐요. 내가 너희는 확실히 지켜봐줄께. 시합 할때마다 다들 지켜보라구 있는 힘껏 알려볼께. 부정한 행동을 보면 그자리에서 경기위원을 불러 그건 시합 상식이야!!! 경기장 다떠난 뒤에 부르지말고!!!!!"라고 덧붙였다.

글로 미루어 박연수는 골프선수를 지망하고 있는 딸 지아가 당한 부당한 일에 분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누리꾼들의 공감과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박연수는 슬하에 송지아, 송지욱 남매를 두고 있다. 박연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1'에 출연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