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현성, 송중기 닮은 큰 아들 공개…"엄마 닮았나 보다"('미우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미운 우리 새끼’ 장현성이 훤칠한 외모를 가진 아들을 자랑했다.

지난 2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는 2049 타깃 시청률 4.7%, 가구시청률 13.2%로, 2049 시청률 주간 1위는 물론, 가구 시청률 주간 예능 1위를 기록했다. 특히, 링 위에서 허경환, 임원희, 딘딘이 김종국과 최후의 맞짱을 뜨기 위해 작전을 짜는 장면에서는 분당 시청률이 16.3%까지 치솟아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닐슨코리아 기준)

이날, 스페셜 MC로는 ‘꼬꼬무 아저씨’로 통하는 배우 장현성이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신동엽은 마냥 소년 같았던 준우가 이제 어엿한 대학생이 되었다며, 송중기 닮은꼴의 장현성 큰아들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준우의 사진이 공개되자 모두 “엄마 닮아 감사하다. 엄마가 엄청 예쁜가 보다”며 감탄사가 터졌다. 이에 장현성은 “나도 모진 세월(?) 겪기 전까지 저렇게 생겼었다”라고 답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서장훈이 아내 자랑도 요청하자, 장현성은 “아내는 도박을 안 한다. 음주운전도 안 한다”며 청렴결백한 아내를 강조했다. 이에 신동엽은 “정말 대단하다. 유일한 도박이 장현성과 결혼한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장현성은 “작년 첫째가 고3, 둘째는 중2, 아내는 갱년기여서 가장으로서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면서 “어쨌든 전 살아남았다. 알 수 없는 힘이 나를 버티게 했다”고 설명했다.

장현성은 서울예대 동문이자 절친인 황정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민이나 전 배우로 먹고살 수 있을까 이런 분위기였는데 어느 날 갑자기 놀라운 모습 보여주더라”며 “연기를 잘하니까 얼굴까지 잘생겨지는 것 같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한편,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