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외고 '공립형 사립학교' 선정…충암고 이어 두번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월부터 공립형 사립학교로 운영…3년간 12억 지원

학교법인 임원 1/3 이상 교육청 추천 임원으로 선임

감사회계 보고서 제출·법정부담금 법인부담률도 공개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서울외국어고가 공립형 사립학교로 선정됐다. 충암고에 이어 두번째다.

2일 서울시교육청은 공모를 통해 서울외국어고를 이달 1일부터 공영형 사립학교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충암고를 서울 최초 공영형 사립학교로 지정한 데 이어 두 번째다.

공영형 사립학교는 학교법인 임원 정수의 일부를 교육청 추천 임원으로 선임해 의사결정 체제의 공공성을 높이고, 안정적인 행정·재정 지원과 투명하고 민주적인 학교운영을 통해 질 높은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립학교 혁신 모델이다.

서울외국어고등학교는 앞으로 4년간 △공영형 이사회 구성·운영 △인사관리 공공성 확대 △법인·학교 재정 투명성 강화 △민주적 학교문화 △교직원 전문성 향상 계획을 수립해 운영하게 된다.

공영형 사립학교로 지정되면 이사회에서 교육청이 추천하는 이사를 1/3 이상 1/2 미만으로 선임해야하며 교원징계위원회에도 교육청이 추천하는 이사(1명)를 포함시켜야 한다.

재정 투명성 강화를 위해 교육청 추천 감사회계 보고서를 제출하고 법정부담금 법인부담률을 공개해야 한다. 교육청 시책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교직원 전문성 향상을 위해 교육청 주관 교육에도 필수적으로 참여해야 한다.

서울시교육청은 환경개선비(2억5000만원)과 특색사업비(5000만원) 등 연간 3억원 씩 4년간 12억원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학교법인 청숙학원은 임원 간 분쟁으로 소속 학교인 서울외국어고등학교의 학교장을 장기간 선임하지 못하는 등 진통을 겪었다.

1993년 설립된 서울외고는 2015년 기준 미달로 외고 지위가 취소될 위기에 놓였다가 유예됐고 2017년 재지정됐다.

서울시교육청은 공영형 사립학교 지정 후 2년 차에 실시하는 중간평가 때 교육부와 서울시교육청의 교육정책 준수 여부에 대한 엄격한 점검을 통해 재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서울시교육청은 "공영형 사립학교 공모사업의 취지와 목적에 따라 서울외국어고등학교가 학교법인의 체제 개편 및 학교의 공적 역할 확대를 원활하게 추진하여 수업료 자율학교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