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이시언, 유튜브 6개월에 수입 100만원..♥서지승 챙기는 사랑꾼(시언스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유튜브 캡처



이시언이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2일 배우 이시언의 유튜브 채널 '시언스쿨'에는 '강화도에 낙지가 몇 마리나 있는지 아시는 분, 땡볕에서 갯벌체험 해본 분.. 그게 바로 접니다'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시언은 해루질을 하러 강화도로 떠났다. 환복 후 갯벌로 향한 이시언은 "지나가던 할머니께서 여기 들어갈 거냐고 해서 들어간다고 했더니 아무것도 없다고 한다. 불안하다"면서 "만나는 사람마다 아무것도 없다고 한다"고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낙지 한 박스를 오늘 잡겠다"고 호기롭게 말한 이시언이었지만 주민들의 말이 사실인 듯 갯벌에는 단 한 명의 사람도 없었다. 이시언은 아무것도 없는 갯벌을 파헤치다 "구독자가 없는 이유가 있다"고 자아성찰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이렇다 할 수확 없이 카페에 목을 축이러 간 이시언. 이어 한혜진의 유튜브를 언급한 뒤 "달심 유튜브가 너무 치고 올라오더라"며 한혜진에게 유튜브 흥행을 위한 도움을 요청하겠다고 했다.

이에 이시언은 한혜진에게 전화를 걸어 "나 지금 유튜브 찍고 있는데 네 유튜브 대박 났더라"고 운을 똈다. 하지만 한혜진은 "나 지금 외출 준비 중이라 바쁜데 내가 조금이따 전화하면 안돼?"라면서 "오빠도 대박나"라고 덕담한 뒤 짧은 통화를 종료했다.

이에 이시언은 "달심 외출 준비한다고 발을 싹 뺀다"고 토로하며 "달심은 달심이고 기안은 기안이고 저는 저이기 때문에 저의 노선을 정확하게 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자신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3만 6천 돌파 파티를 하겠다고 자축했다.

이시언은 "또 얼마 전 첫 수입이 생겼다. 6개월 만에 100만원 수입이 생겼는데 장식장에 넣어놨다"며 "오늘 회식은 더치페이 하는 걸로"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시언은 카페에서 시킨 음식이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하자 "포장도 되냐. 나중에 집에도 갖다주게"라고 해 주위의 "사랑꾼이다"라는 찬사가 쏟아지기도 했다.

또 이시언은 스태프들과 꽃게탕과 바비큐로 회식에 나섰다. 그는 "6개월의 긴 여정이 빛을 보고 있다"며 "중간에 우리 스태프들도 전원 교체가 되고. 스태프보다 나를 교체하는 게 빨랐을 텐데"라며 그간의 우여곡절을 돌아봐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시언은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배우 서지승과 결혼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