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수처리장에 축구장 짓고 "부담금 내라"…대법 "위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LH, 김포시 상대 행정소송…"주민친화시설, 하수도 부담금 산정서 제외"

연합뉴스

대법원 전경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윤기 기자 = 김포시가 하수처리장 이미지 개선을 위해 축구장 등을 만들고 그 비용을 택지조성사업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전가하려다 법원 제동에 걸렸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LH가 "하수도 원인자부담금 부과 처분을 취소하라"며 김포시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최근 확정했다.

하수도 원인자부담금이란 건축물 등의 신축·증축·용도변경으로 오수가 일정량 이상 증가하면 그 원인을 제공한 주체가 공공하수도 설치 비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부담하는 것을 말한다.

김포시 일대에 택지조성사업을 진행한 LH는 시에 1천839억 원을 납부하기로 원인자부담금 협약을 맺고 2009∼2012년 여러 차례에 걸쳐 완납했다.

그런데 김포시는 하수도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추가 시설 설치가 필요하다며 2017년 새로이 원인자부담금을 산정하고 약 138억 원을 추가로 부과했다. 여기에는 하수처리장의 이미지 개선을 위해 시가 마련한 축구장·인라인스케이트장 등 주민친화시설 설치 비용이 포함됐다.

1·2·3심은 인 화합물 처리시설 등에 들어간 비용을 LH에 새로 부과하는 건 타당하다고 봤다.

문제는 주민친화시설이 하수도법이 정한 요건에 해당하는지였다.

1심은 사업계획에 '하수처리장 상부 녹지화' 비용이 포함돼 있고, 주민친화시설도 그중 일부로 설치된 것이라며 김포시의 손을 들어줬다.

2심은 이 판단을 뒤집고 "주민친화시설 설치비용을 하수처리장의 총사업비에 반영해 원인자부담금을 산정한 것은 하수도법 위반"이라며 추가 부과금 중 29억여 원 부분은 취소하라고 판결했다. 축구장 등 주민친화시설은 하수처리시설 본래의 기능 수행과 상관없이 혐오시설 이미지를 해소하려고 설치한 부가 시설이라고 봤다.

재판부는 이에 "지역 주민의 반대를 완화하고자 주민친화시설을 설치하기로 계획했다면, 그 설치비용은 김포시가 부담해야 한다"며 "법령이나 조례·협약상 근거가 없는 설치비용을 타 행위자에게 전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대법원은 이런 2심 판단에 법리 오해 등 문제가 없다고 보고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확정했다.

water@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