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SON, 북런던 더비 루저!"...英 매체 또 손흥민 비판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손흥민이 북런던 더비에서 'Loser(패자)'로 평가됐다.

토트넘 훗스퍼는 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아스널에 1-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토트넘(승점 17)은 리그 첫 패배를 당하며 3위에 머물렀다.

토마스 파티에게 선제 실점을 내준 토트넘은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PK) 득점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역전을 위해 토트넘은 공격에 집중했으나 후반 4분 가브리엘 제수스 추가골에 흐름이 끊겼다. 후반 17분 에메르송 로얄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놓이면서 위기를 맞았다. 그라니트 자카 득점에 토트넘은 동력을 완전히 잃었다. 결과는 1-3 패배였다.

라이벌을 잡고 선두를 노리려던 토트넘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였다. 퇴장을 당한 에메르송을 비롯해 토트넘 선수들 대부분이 혹평을 받았다. 영국 '데일리 미러'는 북런던 더비에서 승자(Winner)와 패자(Loser)를 나눴는데 패자엔 모두 토트넘 선수들이 이름을 올렸다. 퇴장을 당한 에메르송과 더불어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전했으나 별다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교체되어 나왔다.

직전 경기에서 손흥민은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뽑아냈다. 공식전 8경기 무득점 행진을 깨는 골이었다. 시즌 초반 손흥민은 경기력은 준수해도 결정적 기회에서 골을 못 넣으며 비판을 받았다. 선발에서 빼야 한다는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무득점이 계속되자 비판은 극에 달했다. 결국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레스터전에서 손흥민을 벤치에 뒀다.

후반 교체로 나선 손흥민은 13분 만에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오른발, 왼발로 원더골을 터트렸고 해트트릭을 할 땐 전매특허 빠른 속도를 앞세운 침투로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부활을 알리는 경기였다. A매치 기간 중에도 2경기 연속골을 올리며 감각을 유지했다. 북런던 더비에서 그동안 좋았기에 더욱 기대를 모았으나 예상만큼 저조한 활약을 보여 실망을 줬다.

'데일리 미러'는 "손흥민은 아무런 영향력이 없었다. 아스널 수비를 괴롭히지 못했다. 벤 화이트에게 완전히 묶여서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화이트를 상대로 굉장한 어려움을 겪었다. 그래서 손흥민은 풀타임을 채우지 못하고 벤치로 들어갔다"고 평가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