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연승 해보겠다’ NC, 주전 부상에도 5위 추격 희망 이어가다 [오!쎈 잠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잠실, 최규한 기자] 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7회초 2사 1, 2루 상황 NC 박건우의 선제 1타점 적시타 때 2루 주자 박민우가 홈까지 쇄도해 LG 포수 허도환의 태그보다 앞서 슬라이딩 해 세이프된 뒤 넘어지고 있다. 2022.10.02 /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한용섭 기자] NC가 '부상 악재'에도 2연승을 이어가며 5위 KIA를 추격했다.

NC는 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한화에 10-0으로 승리한 KIA와 거리를 2경기 차이로 유지했다. 앞으로 NC와 KIA는 나란히 5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선발 김태경이 6회 1사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이어 나온 불펜진이 무실점 계투를 이어갔다. 6회부터 하준영, 7회 류진욱, 8회 김시훈과 김영규에 이어 9회 마무리 이용찬이 승리를 지켰다.

5위를 추격 중인 NC는 이날 주전 3명이 잔부상으로 빠졌다. 양의지, 마티니, 이명기가 빠졌다. 강인권 감독 대행은 경기를 앞두고 "양의지는 허리 담 증세가 있다. 수비는 경기 후반 출장이 가능한데 스윙을 하면 허리에 충격이 가서 힘들다"고 설명했다.

마티니는 자신의 파울 타구에 맞은 발가락 타박상으로 불편한 상태. 아예 3일 KT전까지 출장이 힘들어, 먼저 마산으로 이동해 쉬게 했다. 이명기는 전날 홈 슬라이딩을 하다가 허리 통증을 느꼈다.

이날 경기 중반까지 많은 찬스를 놓치며 주전 공백을 실감했다. 3회 1사 1,2루와 4회 1사 1,2루 그리고 5회 무사 2루에서도 득점을 내지 못했다. 답답한 공격은 7회 2사 1,2루에서 박건우의 적시타가 터졌다. 9회 2사 3루에서 손아섭이 추가 타점을 올렸다.

NC는 최근 창원에서 대구-서울에 이어 수원으로 이동하는 7연전 일정이다. 강인권 감독 대행은 "7연전을 치르니 좀 힘들다. 순위 싸움을 하면서 낮 경기에 이동도 자주 하니 체력적으로 힘들어 한다"고 말했다. 이어 "6경기 남았는데 전승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NC는 3일 수원에서 KT와 경기를 치른다. 구창모(NC)와 엄상백(KT)의 선발 맞대결이다. 강 감독대행은 승리 후 "내일 7연전 마지막 경기도 승리할 수 있도로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5위 KIA는 잠실에서 LG와 맞대결을 한다. 임찬규(LG)와 이의리(KIA)가 선발 투수로 예고됐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