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설]1주 새 미사일 7발 쏜 北… 닥쳐올 대형도발 단단히 대비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설]

북한은 국군의날인 1일 오전에도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일주일 사이 네 차례에 걸쳐 미사일 7발을 몰아서 쏜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국군의날 기념사를 통해 “북한이 핵무기 사용을 기도한다면 한미동맹과 우리 군의 결연하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군 당국은 세계 최대 탄두중량의 ‘괴물 미사일’로 불리는 고위력 현무 탄두미사일 시험발사 영상을 처음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최근 북한은 도발의 간격을 크게 좁히며 한층 대담해졌다. 일주일 사이 네 차례 도발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한미 연합훈련을 앞두곤 강력 반발하면서도 정작 훈련 기간엔 숨을 죽이던 과거 행태와도 달라졌다. 핵추진 항공모함이 참여한 한미 해상훈련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방한, 한미일 3국 대잠수함 훈련에 맞춰 각각 하루 전날 미사일을 쐈고, 그제도 국군의날 행사 직전 행사장인 계룡대를 겨냥한 듯 350km 거리를 날렸다.

이런 대담한 도발은 다양한 장소와 시간대에, 다종의 미사일 발사 능력을 보여줌으로써 한반도와 그 주변이 북한 전술핵의 타격 사정권임을 과시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윤석열 정부의 대북 강경노선과 한미동맹, 나아가 한미일 협력 강화에 맞선 무력시위인 것이다. 나아가 북한은 중·장거리미사일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7차 핵실험 같은 대형 전략도발도 언제든 감행할 태세다. 휴전선 남쪽에는 단거리 전술핵으로, 멀리 미국에는 장거리 전략핵으로 협박함으로써 미국을 선택의 딜레마에 빠뜨리겠다는 전략적 노림수다.

북한 도발이 단순히 무력시위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신냉전 대결이 격화되면서 중국 러시아가 북한을 부추길 가능성마저 제기되고 있다. 북한의 모험주의를 막는 길은 한미동맹의 억제력과 우리 군의 자체 역량을 한층 키우면서 단단히 대비하는 것뿐이다. 특히 김정은에게 도발하면 끝장이라는 두려움을 각인시켜 줘야 한다. 야당도 “국방력 강화를 아낌없이 뒷받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정부와 국회의 확고한 실천만 남았다.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