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출구없는 비속어 논란…與, 민주-언론 '쌍끌이' 강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론 악화 차단 주력…'정언유착' 부각

더팩트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정언유착'을 의심하며 '쌍끌이' 강공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은 국민의힘 송언석(가운데) 원내수석부대표, 김미애(왼쪽)·장동혁 원내대변인이 지난달 30일 국회 의안과에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기 위해 이동하는 모습.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강경한 대응에 나서고 있다. 이번 대통령 순방을 둘러싼 논란을 정치와 언론, 즉 '정언유착'으로 의심하며 '쌍끌이' 강공에 집중하고 있다. 날 선 민주당의 공세에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에 대한 여론이 악화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정략적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지난달 30일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민주당이 전날(29일) 국회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단독 처리한 것에 대한 맞대응이다. 국민의힘은 김 의장이 교섭단체 간 합의가 없었는데도 민주당에서 원하는 대로 해임건의안을 상정해 중립성을 어겼다는 이유를 들었다.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사퇴권고안을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여야 간 첨예하게 쟁점이 되는 안건에 대해 국회의장이 마지막까지 조정하지 않고 민주당에서 원하는 대로 해임 건의안을 상정했다"며 "국민의힘은 국회의장이 제대로 된 직무수행을 하기 어렵다고 생각해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이 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거부한 것처럼, 결의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가능성은 매우 작다. 민주당은 전체 299석 가운데 169석을 보유한 원내 1당이기 때문이다. 115석을 가진 국민의힘만으로 결의안을 가결시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 그럼에도 국민의힘이 결의안을 낸 것은 민주당이 강행한 해임건의안의 부당성을 설파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다.

더팩트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가 열린 가운데 국민의힘 의원들이 '협치파괴 의회폭거' 피켓을 부착한 모습.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정쟁과 여론전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국민의힘은 연일 이른바 '이재명 리스크'를 부각하고 있다. 또한 민주당이 '국익 자해행위'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파상공세를 퍼붓는 민주당이 정국 주도권을 쥐게 된다면, 여당은 정기국회와 국정감사에서 수세에 몰릴 수밖에 없다. 여당이 민주당에 맞대응하는 근본적인 이유 중 하나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달 30일 국감대책회의에서 "지금까지 국회 상황을 볼 때 이번 국정감사도 순탄치 않을 것으로 예상이 된다"며 "해외 순방 논란에서 보듯이 민주당은 조그마한 흠, 혹은 있지도 않은 흠을 확대 재생산하고 이것을 언론플레이하는 데에 아주 능력을 가진 정당"이라고 비꼬았다.

여론 악화도 신경 써야 하는 상황이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27~29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 참조),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4%포인트 떨어진 24%로 나타났다. 지난 8월 첫째 주 조사 이후 두 번째 최저치 기록이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4%포인트 오른 65%였다. 이번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36%로 집계됐다. 반면 국민의힘은 3%포인트 하락한 31%였다.

국민의힘이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언론의 '조작'으로 규정한 것도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이 지난달 22일(현지시간) 윤 대통령 발언 논란과 관련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의미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한 이후 국민의힘은 줄곧 문화방송(MBC)의 자막을 거론하며 편파성을 주장하고 있다. MBC의 본사에 항의 방문에 이어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는 법적 대응도 불사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지난달 30일 논평에서 "잡음으로 제대로 들리지 않는 말 한마디를 '외교 참사'로 몰아 무차별적으로 사과를 요구하고, 심지어 장관 해임안까지 강행 처리하는 민주당의 행태야말로 국익 자해공갈을 기도하는 '정치 참사'임이 분명하다"면서 "국민의힘은 국익을 훼손하고 한미동맹을 위협한 MBC와 민주당 간 ‘정언유착’ 의혹의 진실을 반드시 밝히겠다"고 말했다.

shincombi@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