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아 “쪼지마 내 남편”, 안재욱X주세빈 불륜 관계 알았다 (‘디 엠파이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디 엠파이어’ 김선아와 주세빈이 기싸움을 벌였다.

2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극본 오가규, 연출 유현기)에서는 한혜률(김선아 분)과 홍난희(주세빈 분), 나근우(안재욱 분)이 삼자대면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혜률은 악성 소프트웨어로 고장난 컴퓨터에 난감해 했다. 그때 한헤률의 컴퓨터를 고쳐주기 위해 홍난희가 검사실을 찾았다. 홍난희는 머리핀을 매만지며 들어왔고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알고보니 나근우로부터 선물받은 머리핀이었던 것. 그런 홍난희에게 한혜률은 “당연히 비용은 나갈 거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홍난희는 “그런 거라면 그냥 실무 실습 나온 저희 민국대 학생들에게 술을 사달라”라며 부탁했다.

나근우로부터 걸려온 전화에 한혜률은 “자기야”라며 반가움을 표시했다. 이에 홍난희는 경계심을 드러내며 복구 작업에 나섰다. 복구를 마친 홍난희는 “혹시 몰라 이 자료들을 모두 옮겨놨다”라며 USB를 건넸다. 그때 나근우는 한혜률의 검사실을 찾았다. 나근우는 한혜률 사무실에 있는 홍난희의 모습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홍난희는 “교수님 안녕하세요”라며 여유롭게 인사했고 한혜률에게 “괜찮으시면 오늘 술을 사달라”라며 제안했다. 이 말에 한혜률은 “그래요.오늘 가요. 오히려 오늘 아니면 안 될 것 같아. 더 이상 일할 기분도 아니고. 기분이 엿같아”라며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 사람은 술집으로 향했고 이동하는 차 안에서 한혜률은 나근우에게 “나 오늘 정말 집에 가기 싫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술집에 도착하고 술을 마시던 중 홍난희는 나근우와 밀회를 즐길 때 마셨던 샴페인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홍난희는 “정말 달콤하고 짜릿하고 상큼해요. 역시 천국으로 안내해줄 것 같다”라며 당시 나근우가 했던 말을 그대로 내뱉었다. 이에 나근우는 표정이 굳어졌고 이 모습을 본 한혜률은 “나 오늘 집에 진짜 들어가기 싫다. 자기야. 당신이 나가서 룸 좀 잡아주라. 내가 좋아하는 뷰로”라며 부탁했다.

나근우가 나가고 한혜률은 “쪼지 마. 내 남편”이라고 말했다. 이에 홍난희는 “제가 지금 무슨 이야기를 들은 거죠?”라고 물었고 한혜률은 “이 정도 배짱으로 그런 어마어마한 짓을 한 거야? 쪼지 말라고, 내 남편”이라고 못 박았다. 그러자 홍난희는 “다 알고 있었다 이거죠?”라고 말했고 한혜률은 “어떻게 모를 거라고 생각하냐. 우린 부부다. 그래서 모를 수 없다. 누군가 지나간 흔적, 채취, 심박수까지”라고 설명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난희는 “어떻게 알면서 이런 관계가 가능하냐”라며 어이없어 했다. 이에 한혜률은 “왜 일 것 같냐. 우리가 흔히 말하는 쇼윈도 부부일까 봐? 그래서 전략적으로 필요에 의한 관계라 치고, 근데 그게 얼마나 강력한 관계인지 모르지? 내일이면 사라져 버릴지 모르는 관계랑은 달라. 너무 가망 없어 보여서 불쌍할 지경이야”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홍난희는 “남자 바람은 한때고 언젠가 가정으로 돌아온다는 뻔한 말을 거창하게 한다”라며 비꼬았다. 그러자 한혜률은 “애초에 나근우 너 주면 감당이나 되겠냐. 남편한테 아무 말도 안 할 거다. 어차피 너 때문에 달라질 게 없으니까”라며 자리를 나섰다.

한편, 나근우는 홍난희를 조용한 곳으로 이끌었다. 홍난희는 “여긴 너무 조용해서 누구하나 죽여도 모르겠다. 빛이 하나도 없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오랜만에 별 보면서 하고 싶었어?”라며 나근우의 넥타이를 풀었다. 이에 나근우는 “할 말이 있다”며 홍난희의 손을 붙잡고 “헤어지자. 미안해”라며 이별을 통보했다. 이에 홍난희는 “뭐라고? 방금 뭐라고 했냐. 다시 한 번 말해봐라”라며 나근우의 멱살을 잡으며 분노했다.

영상 말미, 홍난희는 한혜률의 컴퓨터와 네트워크로 연결된 모든 자료를 해킹하기 위해 USB를 건넨 목적이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mint1023/@osen.co.kr

[사진] ‘디 엠파이어’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