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8~60세 러시아男, 동원령 대상”…빅토르안, 예외인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빅토르안(한국명 안현수).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 동원령’서 자유로운 빅토르안
롯데타워 보며 반신욕 즐겨


러시아 국적을 취득한 빅토르안(한국명 안현수)이 올린 사진 한 장이 2일 화제를 모았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부분 동원령을 발동한 가운데 올라온 사진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해당 사진은 빅토르안이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보 계정을 통해 공개한 사진으로, 그는 통유리 창을 배경으로 반신욕을 즐기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창문 너머 보이는 아파트에 ‘남산타운’이라는 글씨로 추측했을 때, 빅토르안은 현재 한국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 속 장소는 서울의 유명 고급 호텔인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신문

빅토르안 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60세 러시아男” 부분 동원령 대상…빅토르안은 ‘제외’

푸틴 대통령이 18~60세의 러시아 남성을 부분 동원령 대상으로 선정한 가운데, 1985년 11월생인 빅토르안이 징집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을 두고 일부 네티즌이 의문을 가졌다.

러시아 부분 동원령 대상은 군 경험이 있는 18~60세의 남성이다. 빅토르안은 만 36세지만 군 경험이 없기 때문에 징집 대상에서 제외됐다.

최근 러 동원령 집행 과정에서 군사 경험이 없는 노인, 학생, 다자녀 가장, 만성질환자 등이 포함돼 논란이 됐다.

이 같은 논란에 푸틴 대통령은 “마땅한 이유 없이 소집된 사람들을 집으로 돌려보낼 수 있도록 바로잡아야 한다”며 시정 지시를 내린 바 있다.

그러면서 “군대에서 복무한 사람이나 관련 경험이 있으며 전문 분야에서 훈련받은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크름반도 세바스토폴에서 동원령에 소집된 러시아 예비군들. 이들 중 일부는 충분한 훈련과 변변한 무기 없이 바로 전선에 끌려간다는 보도가 있다.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빅토르안은 한국에서 ‘쇼트트랙 황제’로 군림하며 주니어 시절부터 각종 대회를 휩쓸었고, 2006토리노동계올림픽에서 남자 1000m와 1500m를 포함해 금메달 3개와 동메달 1개를 싹쓸이했다.

그는 2006년 토리노동계올림픽에서 한국 국적으로 3관왕을 달성해 군면제 혜택을 받고 2010년 4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았다.

이후 국가대표에 선발되지 못한 빅토르안은 2011년 러시아 귀화를 결정하면서 한국 국적을 포기했다.
서울신문

빅토르안(한국명 안현수) 코치를 비롯한 중국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진과 선수들이 15일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마지막 훈련을 마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2.2.15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들 힘내”…안현수, 중국 쇼트트랙 월드컵 선전 기원

이렇듯 빅토르안은 러시아 국적으로, 최근 공개적으로 월드컵에 출전하는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기도 했다.

중국 국가체육총국 동계체육관리센터는 지난 26일 2022-2023시즌 쇼트트랙 월드컵 시리즈 국가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총 17명을 선발했고 남자 9명, 여자 8명으로 구성했다. 중국 쇼트트랙은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코치진을 개편하며 새 출발을 알렸다.

이 때 중국으로 귀화한 린샤오쥔(한국명 임효준)도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신문

러시아로 귀화해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 3관왕을 차지한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월드컵에 참가할 대표팀 명단이 공개되자 빅토르안은 지난 26일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중국 ‘시나스포츠’에서 보도한 대표팀 소식을 게시했고, “다들 힘내”라며 간략하게 글을 올렸다.

지난 2020년 현역 은퇴를 선언한 빅토르안은 지난 2020년 10월 왕멍 전 중국 국가대표 감독의 코치직 제안을 수락하며 중국 대표팀에 합류한 바 있다.

당시 김선태 감독과 손을 잡았고,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까지 중국 대표팀을 지도했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