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도 실내마스크 벗나…이기일 "내년 3월쯤 충분히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일 남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에 대해 “내년 3월쯤 유행이 거의 끝날 수 있어 그때 충분히 벗을 수 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백신패스반대국민소송연합 관계자들이 지난 6월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실내마스크 강제 착용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차관은 이날 저녁 ‘KBS 뉴스9’에 출연해 “내년 봄엔 마스크를 벗는 일상이 찾아올 수 있다. 지금 (유행이) 거의 막바지”라며 내년 3월에는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벗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차관은 코로나19과계절독감(인플루엔자)이 동시 유행할 올해 겨울이 고비라면서 “마스크가 호흡기 질환의 가장 큰 수단이라 (현재는) 갖고 있어야 한다”며 “실내 마스크 의무를 해제한 다른 나라들도 병원, 대중교통 등 일부에서는 의무를 남겨두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실내 마스크 의무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있는 만큼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면서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이 차관은 코로나19 병상과 백신·치료제 등 의료·방역체계를 통해 올해 겨울 찾아올 수 있는 7차 유행에도 충분히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병실 등 의료체계 여력은 충분하게 준비돼 있으며 겨울 유행으로 만약 부족하게 된다면 추가로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