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발트해 가스관 누출 일단 멈춰…조사·복구는 '산 넘어 산'(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덴마크 "가스관 운영사, 노르트스트림-1·2 안정적 상태라고 알려와"

러-서방 조사 주체 두고 또 충돌 가능성…바닷물 유입되면 복구도 난망

연합뉴스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 누출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브뤼셀·서울=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오진송 기자 = 러시아에서 유럽을 잇는 해저 천연가스관인 노르트스트림의 가스 누출이 일단 모두 그친 것으로 보인다.

덴마크 에너지청은 2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을 통해 "가스관 운영사인 노르트스트림 AG측이 노르트스트림-1의 가스관 압력이 안정 상태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노르트스트림-1의 누출이 끝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에너지청이 앞서 전날 노르트스트림-2 누출이 멈췄다고 밝힌 데 이어 파손 정도가 더 심각한 것으로 알려진 노르트스트림-1도 누출이 그친 것이다.

노르트스트림 AG의 울리히 리세크 대변인은 AFP 통신에 "수압에 의해 가스관 파손지점이 거의 막혀 가스관 내부에 있는 가스가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스가 새면서 가스관 내부의 기압이 떨어졌고, 이로 인해 주변 바닷물과 가스 간 압력 평형(equilibrium) 현상이 발생하면서 일시적으로 누출이 멈췄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리세크 대변인은 "가스관 내부에 아직 가스가 남아있다는 것이 결론"이라면서도 남은 가스양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러-독 노르트스트림 가스누출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해저 천연가스관에서 가스 누출이 발생한 지점이 추가로 발견됐다고 2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가스 누출이 멈추긴 했지만 사고 원인 규명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우선 해저 가스관 특성상 안전 문제 등을 이유로 현장 접근 자체가 현실적으로 어렵다.

누출 지점은 유럽연합(EU) 회원국인 덴마크와 스웨덴 해역이지만, 러시아 국영기업인 가스프롬이 노르트스트림 운영사인 AG의 최대 주주라는 점에서 조사 주체는 물론 방식을 정하는 것도 난제다.

러시아와 서방 모두 조사 필요성엔 한목소리를 내면서도 사고의 배후를 두고 서로에게 화살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당장 서방에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리는 정확히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알아보기 위해 동맹국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독일은 누출 해역을 관할하는 덴마크 및 스웨덴 당국과 합동조사 의지를 내비쳤다.

반면 러시아는 자국이 가스관 소유주이므로 관련 조사에서 배제돼선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가스관 복구도 마찬가지다.

가스프롬의 세르게이 쿠프리야노프 대변인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화상 설명을 통해 이전에는 이번과 같은 누출 사고가 없었기에 복구 완료 시점을 정해놓을 수 없다고 했다고 dpa통신은 전했다.

일각에서는 가스관 내부로 바닷물 유입이 본격화되면 철강이 소금물에 의해 부식돼 복구가 아예 불가능할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앞서 지난달 26∼27일 덴마크와 스웨덴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내 해저를 지나는 노르트스트림-1과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 3곳에서 대형 폭발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누출 지점이 확인됐고, 이후 누출 지점이 1곳 추가로 발견되면서 안전사고 및 환경피해 우려가 고조됐다.

dindon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