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軍, 핵 맞먹는 ‘현무’로 北미사일에 맞불… “세계 최대 탄두 중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세계 최대 탄두 중량의 신형 현무 탄도미사일 발사 영상이 지난 1일 국군의날 기념행사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모습. 연합뉴스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북한이 단거리탄도미사일을 잇달아 발사하자 우리 군이 현무 탄도미사일을 의도적으로 ‘살짝’ 공개하며 맞불을 놨다. 하지만 국군의날 기념식에 중국군 장갑차 이미지를 사용하는 바람에 빛이 바랬다.

국방부는 지난 1일 충남 계룡대에서 개최한 국군의날 기념행사에서 3축 체계를 설명하는 영상을 통해 “여기에는 세계 최대 탄두 중량을 자랑하는 고위력 현무 탄도미사일도 포함된다”며 현무 미사일 발사 장면을 짧게 노출했다. 북한이 핵을 사용했을 때 응징하는 수단으로 활용할 최신 미사일의 발사 영상을 처음으로 공개한 것이다. 3축이란 북한 핵·미사일을 탐지하는 킬체인, 발사된 미사일을 조기에 탐지·요격하는 한국형 미사일방어, 타격 능력으로 응징·보복에 나서는 한국형 대량응징보복(KMPR)을 말한다.

탄두 중량 추정치가 9t까지 제시된 적 있는 이 ‘괴물’ 미사일은 2020년 시험발사에 성공했고 지난해 9월 350㎞를 날아가 3m 이내의 정확도로 표적을 맞히는 영상을 군이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에도 영상 자체는 현무 계열의 다른 미사일로 대체했을 정도로 구체 제원이 극비 사항이다. 탄두 중량 9t은 전 세계를 통틀어 유례가 없는 것이다. 지난해 3월 발사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이 2.5t, 미국과 중국 등이 보유한 단거리탄도미사일도 1t 수준이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현무 탄도미사일 10발을 동시에 발사하면 파괴력이 전술 핵무기에 맞먹는다.

국방부는 의도적으로 현무 탄도미사일을 노출하며 대북 경고성 메시지를 보냈지만 정작 기념식 뒤 생방송에 포함된 ‘국군의 결의’ 영상에서 국군의 다양한 최신 무기를 보여 주다가 중국군 보병 전투차(ZSL92)를 써서 부랴부랴 수정하며 체면을 구겼다. 국방부는 논란이 확산되자 실수를 인정하고 유감을 표명한 뒤 각 방송사에 온라인 영상 수정(편집)을 요청했다고 2일 밝혔다.

국방부는 “동영상 속 사진은 우리 군의 장비가 아니며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잘못된 사진이 포함됐다”면서 “사전에 걸러 내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강국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