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감 잡은 손흥민’을 왜 중앙으로 내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표팀에선 원톱, 토트넘에선 미드필더?…걱정되는 ‘엇박자 기용’

아스널전 수비 치중한 콘테 전술…하프라인 아래 머물며 ‘슈팅 0’ 침묵
골잡이에 조력자 역할 ‘어색한 옷’…경기력 저하 원인은 ‘역할의 문제’

골잡이는 골문 앞에서 가장 빛난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30·토트넘)도 똑같다.

9월 A매치 2연전에서 최전방으로 전진 배치돼 골 폭죽을 쏘아올린 그가 토트넘 홋스퍼에선 하프라인 아래로 밀려나는 엇박자 기용에 고민하게 됐다.

경향신문

손흥민은 지난 1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22~2023 EPL 9라운드 아스널 원정에 선발 출전했으나 득점은커녕 슈팅도 1개조차 기록하지 못하며 1-3 패배를 떠안았다. 이날 손흥민은 3-4-2-1 포메이션에서 2선 공격수로 출전해 맷 도허티와 교체될 때까지 72분을 소화했다. 출전시간은 이번 시즌 평균치(경기당 74.5분)와 큰 차이가 없었다.

눈에 띄는 변화는 손흥민의 새 역할에 있었다. 손흥민은 익숙한 측면 대신 중앙에 머물면서 득점보다는 공격의 연결고리로 뛰었다. 공격수보다는 미드필더에 가까웠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리그 선두 아스널과의 원정경기에 수비적인 전술을 빼들면서 손흥민 역시 평소보다 더 낮은 위치로 내려왔다.

스포츠통계업체 ‘옵타’가 제공한 터치맵을 보면 손흥민은 하프라인 부근에 머물면서 공격보다 수비, 슈팅보다 패스에 힘을 썼다.

손흥민이 9월 A매치에서 최전방에 가까운 원톱으로 뛰면서 2골을 기록한 터라 비교됐다. 손흥민의 부진이 본인의 문제보다 역할 차이에 따른 것으로 볼 수 있는 여지가 있다.

손흥민이 어울리지 않는 역할을 맡았다는 증거는 통계지표에서도 잘 드러났다. 손흥민은 이날 페널티박스에서 한 차례도 공을 잡지 못해 슈팅 시도도 없었다.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역습 가담으로 전반 31분 페널티킥(PK)에 기여했지만 평소 같은 한 방은 없었다.

어색한 옷을 입다보니 다른 지표도 엉망이었다. 손흥민은 21번의 패스를 시도해 15번(71%)만 성공해 선발 출전한 토트넘 선수 가운데 골키퍼를 제외한 최저 수준에 머물렀다. 나머지 토트넘 전체의 공격도 막혔다. 에메르송 로얄이 후반 17분 거친 파울로 퇴장당하는 변수가 있었다지만 팀 전체의 슈팅이 6개에 그쳤다.

영국방송 BBC는 간판 하이라이트 프로그램 <매치 오브 더 데이>를 통해 “손흥민이 선제골 장면에서 수비에 무성의했고, 역습 전개 과정에선 자신의 클래스에 걸맞은 패스를 보여주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페널티박스 침투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손흥민 입장에서 아스널전 부진은 데얀 쿨루세브스키의 부상으로 수비 부담이 늘어났고, 로얄의 퇴장으로 전술이 꼬인 여파라 억울할 수 있다. 콘테 감독도 “1-2로 끌려가는 상황에서 10명이 되는 것은 간단한 일이 아니다. 전술에 변화를 주기도 전에 상대의 세 번째 골이 나왔다”며 손흥민이 아닌 상황이 만들어낸 문제라고 진단했다.

흥미로운 것은 손흥민이 2년 전 정반대의 어려움을 겪었다는 사실이다. 당시 그는 토트넘에선 최전방에 가까운 위치에서 뛰면서 순조롭게 골을 기록한 것과 달리 대표팀에선 지금처럼 해결사가 아닌 조력자 역할을 맡아 부진하다는 질타를 받았다. 손흥민은 “슈팅을 조금 더 욕심내겠다”는 발언과 함께 대표팀에서 부활에 성공했다. 손흥민의 적극적인 의지와 함께 콘테 감독의 전술적인 지지도 필요하다.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