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작은 아씨들' 엄지원, 김고은에 "위하준 믿지 말라" 충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엄지원이 김고은에게 위하준을 믿지말라고 말했다.

2일 방송된 tvN '작은 아씨들'에서 오인주(김고은)와 최도일(위하준), 박효린(전채은)은 닫힌 방의 문을 열고 오인혜(박지후)를 구했다. 오인주는 옷장 안쪽에 피로 새겨진 '도망쳐'를 발견, 카메라로 찍은 뒤 황급히 도망쳤다.

아이들이 사라졌다는 사실을 안 원상아(엄지원)는 집안 곳곳을 미친듯이 뒤졌다. 그때 오인주가 원상아를 찾아왔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원상아는 표정을 싹 바꾸고 오인주를 만나러 갔다.

오인주는 원상아를 찾아와 "인혜 연락 안됐을 때 미칠 것 같았다"며 박효린을 데리고 갔음을 알렸다. 오인혜와 박효린은 짐을 챙겨 떠났다는 소식도 전했다.

원상아는 오늘 하루 휴전하자고 제안하며 최도일에 대한 충고까지 했다. 원상아는 "나 같으면 하루 빨리 기자 동생 데리고 외국으로 뜰 것"이라면서 "돈 정리 해야 하는 타이밍이야, 지금"이라고 말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tv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