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블랙박스 담긴 택시기사 목소리…전기택시 ‘급발진’ 일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기택시 연쇄 추돌사고…
운전사는 “급발진” 주장


전기택시가 다른 차량을 잇달아 들이박았다. 운전사는 사고가 급발진 현상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2일 전남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10분쯤 순천시 조례동 한 교차로에서 A(63)씨가 몰던 전기택시가 반대편 차로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승용차를 추돌했다.

전기택시는 다른 차들을 더 들이박는 후속 사고를 냈고, 또 다른 차량과 추돌해 뒤집히고 나서야 멈춰 섰다.

이 사고로 A씨와 택시 승객, 다른 차량 운전자 등 3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택시 내부 블랙박스 영상에는 교차로 근처에서 갑자기 차량 속도가 오르고 당황하는 듯한 A씨의 음성이 담겼다.

A씨는 경찰에서 “차가 급발진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과 자동차 사고기록장치(EDR) 자료를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필요하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도 의뢰할 예정이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