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런닝맨' 전소민, "여수 여행에서 아이 생겼다" 개구리 자녀 공개…멤버들 '리액션 포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멤버들이 전소민의 능청에 손사래를 쳤다.

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GO STOP 레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전소민은 지난 방송의 벌칙 체험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하하 오빠나 석진 오빠가 했다면 분명 울었을 거다. 오징어 게임의 징검다리 같은 그런 느낌이다"라고 했다.

그러자 김종국은 "아 그래? 그런데 안 죽으니까 뭐 했겠지"라며 "안 죽는다는 보장 있으면 안 무섭다"라고 담담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때 송지효는 "그때 소민이한테 연락을 했는데 소민이가 전화를 안 받더라. 그래서 난 혹시 여수에 세찬이랑 둘이 더 있다가 오나 하는 생각을 했다"라며 막내 라인의 러브라인을 언급했다.

이에 전소민은 "사실 우리가 아이가 생기긴 했다. 인터뷰 때 옆에 뒀던 개구리 인형이 너무 귀여워서 자녀 삼기로 했다"라며 "여행으로 아이가 생겼다"라고 한 술 더 떠서 말했다.

이를 보던 김종국은 "니 얘기에는 마땅한 리액션이 안 떠오른다"라고 난감해했고, 이후 이어진 세계관 상황극에 다른 멤버들도 "전소민 진짜 대단하다"라고 혀를 내둘러 눈길을 끌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