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이재명 방탄에 野 자멸" vs 野 "尹 체면 지키려 갈등 조장"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與 "성남FC 공소장, 정진상-이재명 공모…진실의 칼 못 피해"
野 "尹, 외교 참사 반성은 커녕 궤변만…사과·외교라인 교체"
뉴시스

[계룡=뉴시스] 홍효식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22.10.01.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우 심동준 기자 = 여야는 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사법리스크'와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외교 논란'을 놓고 서로 공세를 폈다.

국민의힘은 검찰이 성남FC 공소장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최측근인 정진상 정책실장(현 보좌관)간 공모 혐의를 적시한 것과 관련해 '이재명 사법 리스크' 부각에 나섰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언론선동과 의회폭거로도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향한 진실의 칼날은 피할 수 없다"며 "거짓과 또 다른 거짓으로 쌓아 올린 탑은 반드시 무너지기 마련이다"고 이 대표를 때렸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이 대표 구하기 방탄에만 몰두하면 자멸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성남 FC 후원금 의혹 관련 수사 중인 검찰은 전 성남시 전략추진팀장과 전 두산건설 대표를 불구속기소 하면서, 공소장에 '당시 이재명 시장과 정진상 정책실장이 공모했다'는 내용을 담았다는 것이 보도됐다"며 "공모를 적시했다는 것은 그 의혹의 중심에 사실상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있다는 점을 확인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연일 하지도 않은 대통령의 발언으로 논란을 조장하고 가짜뉴스를 유포한 것도 모자라 난데없이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단독으로 강행 처리하는 의회폭거를 자행했다"며 "하루가 멀다고 진실을 향한 칼날이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향해 조여오자 어떻게 해서든 순간을 모면해 보려는 얄팍한 정치적 '물타기 총공세' 전략이 너무도 뻔히 보인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과 이 대표의 무리한 언론 선동과 의회 폭거는 이 대표 '사법리스크'에 대한 조바심의 결과였음이 국민들께 증명된 셈"이라며 "방탄배지를 동원하고 당대표라는 방탄갑옷을 둘렀지만 계속되는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로 인해 민주당은 민심은 안중에도 없이 대국회, 대국민을 향한 이재명 구하기 방탄전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백현동 개발 특혜', '부인 김혜경씨 법인카드 사적 유용', '경기주택도시공사 합숙소 운영' 등 대선 전부터 제기되온 이 대표를 향한 의혹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며 "아무리 국민들의 눈과 귀를 막아보려 한들 거짓을 진실로 바꿀 수 없다. 국회는 민생의 장이지 이 대표의 방탄막이가 아니다"고도 주장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성남FC 공소장을 언급하면서 "그간 이재명 대표의 해명이 거짓말로 드러난 것이다. 이재명 대표는 지난 6월 입장문을 통해 '성남FC는 두산 등에서 후원금을 받은 게 아니라 규정에 따라 광고 영업을 했을 뿐'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성남FC 전 대표는 당시 후원금이 '성남FC 자체 영업이 아니라 성남시가 움직여 들어온 돈이었다'고 진술했다"며 "성남FC 내부 보고서에도 '성남시의 적극적 후원에 따른 광고수입 증가'라고 적시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했다.

그는 "이처럼 증거가 차고 넘치는 데도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가 실정을 감추려는 검찰의 정치쇼'라고 공격하고 있다. 이제 민주당의 적반하장이 놀랍지도 않다. 차곡차곡 쌓여가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로 인해 이화영, 정진상 등 측근들이 줄줄이 기소되고 있다"고도 짚었다.

이어 "고(故) 김문기씨의 유족은 이재명 대표의 선긋기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손톱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며 "마찬가지로 169석이라는 숫자로 이재명 대표의 죄를 덮을 수는 없다. 국회를 끝까지 방탄막으로 악용하려 한다면, 이재명 대표는 물론 민주당도 자멸할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 체면을 지키려 갈등을 조장할 때가 아니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외교라인 교체를 재차 촉구했다.

뉴시스

[계룡=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을 마친 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22.10.01.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 체면을 지키려 갈등을 조장할 때가 아니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외교라인 교체를 재차 촉구했다.

민주당 이수진 원내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국민, 민생에 대한 일말의 책임감이라도 느낀다면 대통령 사과와 외교라인 교체로 결자해지하고 경제위기 극복에 나서라"라고 밝혔다.

또 "모든 경제 지표들이 연일 경고등을 울리고 국민의 삶은 비상"이라며 "한가로이 대통령 체면을 지키기 위해 국론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조장할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외교 참사 반성은커녕 보이스피싱, 의회 독재 운운하며 무책임한 궤변으로 야당을 비난하고 있다"며 "집권 여당 자격이 없는 윤바라기 권력 추종 세력일 뿐임을 자백하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민 60% 이상이 대통령 발언을 바이든으로 들었는데, 이를 날리면이라고 우기며 언론을 겁박하는 게 진짜 보이스피싱"이라며 "국민 70% 이상이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민의를 거부하는 게 독재"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도 "대한민국 외교의 신뢰회복, 대국민 사과도 시간을 놓치면 소용이 없다"며 윤석열 대통령을 압박했다.

대책위는 이날 성명을 내 정부여당에 "어제 하루 국민의힘에서 쏟아진 거친 언사들을 보니 많이 조급해 보인다"며 "특정 언론을 공격하고 야당을 공격하면 지지층을 결집시켜 상황 반전이 가능하다 여기나"라고 말했다.

또 "누적된 국민 분노와 실망이 갈수록 견고해지고 있음을 추락하는 대통령 지지율이 보여준다"며 "그럼에도 반성하고 국민 목소리를 수용하려는 노력은커녕 희생양을 찾아 헤매는 모습이 마지막 발악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워터게이트 사건의 닉슨 대통령은 변명으로 일관하다 국민에게 사과할 수 있는 타이밍을 놓치고 말았다"며 "역사를 거울삼아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은 타이밍을 놓치지 말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책위는 "대한민국 외교가 윤석열 정부 출범 몇 달 만에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고 있다"며 "첫 국제 데뷔 무대인 나토 순방에 민간인 수행원을 동행하더니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 방한 시엔 휴가로 자리를 비우며 패싱했다"고 지적했다.

또 "영국과 유엔 순방은 외교 대참사로 이어졌다"며 "영국에선 조문 없는 조문외교로 공분을 부르더니 공식 브리핑으로 성사됐다고 발표한 한미, 한일 정상회담은 48초 조우와 굴욕적 구걸 외교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외교 참사로 인해 경제위기가 심화되고 있다"며 "IRA법 공개 이후 우리 대응은 우려 전달이 고작이다. 인수위 당시 IRA 모법을 보고했음에도 대책 마련이 전무했다"고 짚었다.

나아가 "펠로시 의장 통화 직전에 주미 한국 대사관이 대통령실에 IRA의 중요성을 보고했음에도 대통령에게 보고되지 않은 정황도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정교한 전략전술이 필요하지만 윤석열 정부는 오로지 대통령의 욕설 발언을 막기에만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며 "외교무능으로 인해 타격 입을 국내 경제와 힘들어질 국민들은 보이지 않는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s.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