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삼인 줄 알았더니 미국 자리공?…구토증세 증평주민 9명 퇴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충북소방본부]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독성 식물인 미국자리공 뿌리를 섭취한 것으로 추정되는 충북 증평군 주민 9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다.

2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7분께 증평군의 한 교회에서 "9명이 인삼 같은 것을 먹고 몸이 안 좋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119구급대는 현장에 도착해 60대 후반 남성 등 오심·구토 증상을 보인 3명을 청주의 2개 병원으로 이송했다.

같은 증세의 나머지 6명은 자차로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먼저 치료를 받았다.

충북소방본부는 "(교회 인근) 인삼밭에서 채취한 큰 뿌리를 잘라서 조금 나눠 먹은 것 같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이들이 독성 식물 뿌리를 인삼으로 잘못 알고 먹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증평군 관계자는 "확인 결과 9명 모두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인삼은 아니고 단면의 모양으로 볼 때 미국자리공으로 추정된다"며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검사의뢰를 했으니 수일 안에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husn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