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종합] '당나귀 귀' 장윤정, 트로트 꼰대즈 오디션...곽범 데스매치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윤정이 트로트 꼰대즈 결성을 알리며 또 한번 오디션을 개최했다.

2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장윤정은 중년 그룹 '트로트 꼰대즈' 결성을 알리며, 특별 심사위원인 가수 진성을 모셨다고 밝혔다.

진성과 친해진 계기에 대해 장윤정은 "활동할 때는 마주친 적이 없었다. 한 번 편찮으셨잖나. 투병할 때 친하지도 않은데 자꾸 마음이 쓰이더라. 연락처도 몰랐다"고 말문을 열엇다.

장윤정은 "회복하자마자 찾아가서 너무 걱정했다고 말씀 드렸다. 이후 예능 출연할 때 진성 선배님을 추천했더니, 저를 '엄마'라고 부르시더라"면서 "고마운 마음에 부르면 언제든지 달려와주시더라"고 말했다.

진성은 심사에 앞서 특별 강의를 진행했다. 자신의 히트곡 '안동역에서'를 선보인 뒤 참가자들에게 한 소절씩 불러보게 했는데, 김정태는 역시 에이스다운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오디션은 실제 공연처럼 무대 위에서 노래를 부르는 것으로, 1:1 데스매치로 진행됐다. 첫 지명권을 가진 사람은 오늘 처음 온 곽범이었다.

곽범은 "가장 강자랑 붙는 것이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면서 정호영을 지목해 웃음을 안겼다. 전현무는 웃으며 "거의 부전승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곽범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말씀하실 때 발음 새는 것만 듣고도 충분히 이길 수 있겠다 싶었다"고 전했다.

본격 무대에 앞서 곽범은 "가능성은 충분히 있지만, 그 가능성은 오늘 저한테 질 가능성"이라고 도발했다. 이에 정호영은 "저를 선택한 것을 뼈저리게 후회하게 해주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곽범은 진성의 '태클을 걸지마'를 선곡, 직접 준비한 반짝이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공채 시험 볼 때보다 더 떨렸다"고 말했지만, 자신감 있는 무대를 선보였다.

정호영은 소방차의 '어젯밤 이야기'를 선곡, 선글라스와 의상까지 준비했다. 정호영의 비주얼에 장윤정은 "너무 귀엽다"면서 반했다고 말했다. 또 아이키는 "잘 추는 건 아닌데 중독적이긴 하다"고 말했다.

무대가 끝난 뒤 장지원 음악감독 곽범에 대해 "기대했던 성량보다 덜 나오는 것 같다. 발성의 문제 같다. 100이라는 숫자가 올 것 같은데 60~70밖에 안 온다. 그런 부분이 아쉽다"고 말했다.

정호영에 대해 진성은 "청중을 압도하고 웃음을 내는 기질 그 점은 높게 산다. 그러나 노래는 약간 빈약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윤정이 두 사람과 회의를 거친 끝에 승자를 결정했다.

장윤정은 "의외의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운을 뗐다. 하지만 승자는 곽범. 김숙은 "뭐가 의외냐. 정호영 셰프님 놀리는 거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정호영은 "와 진짜 의외다"라고 웃었다.

두 번째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지목권을 얻은 사람은 유희관. 유희관은 이대형을 선택했다. 이에 이대형은 "저는 유희관과 같은 무대에 서기 창피하다. 저는 허재 감독님이랑 대결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래서 갑작스럽게 세 명이 대결을 하는 구도가 형성됐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KBS 2TV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