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후위기·생활고에 영국 50곳서 동시다발 시위…"최대 규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영국 런던에 있는 빅벤. (본문과 무관한 자료사진 / 사진=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전역 50여 개 도시에서 기후 위기와 치솟는 물가에 시달리던 주민들이 현지시간 1일 동시다발적으로 시위에 나섰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습니다.

근 몇 년 간 영국에서 조직된 시위 가운데 최대 규모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이스트본에서 에든버러, 헐, 헤이스팅스에 이르기까지 수천 명의 인파가 거리로 나섰습니다.

시위에는 환경·사회단체뿐 아니라 다양한 정치단체도 참여했다고 가디언은 밝혔습니다.

수십 명의 기후 관련 활동가들은 도로에 앉아 곡을 연주했고, 시위대는 기후 위기에 대한 구호를 외치며 도로를 점거했습니다.

이들이 거리에 나선 주된 이유는 치솟는 가스 요금과 전기 요금으로 인한 생활고에 대해 해결책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가디언은 보도했습니다.

이날 시위에 앞서 현지 경찰은 "지역 주민과 관광객, 사업주 등과 시위대의 권리를 균형 있게 보장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안태훈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