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또 자영업자 울린 먹튀···60대 8명, 술집서 14만원 먹고 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고양시에서 호프집을 운영하는 점주가 60대로 추정되는 손님들이 14만 원어치 음식을 먹은 후 값을 내지 않고 도망갔다고 주장했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양 삼송 신원마을 호프집 먹튀 인간들 수배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점주 A 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8시 15분께 60대 남성 5명, 여성 3명이 가게 밖 야외 테이블 3개를 펴달라고 한 뒤 14만 원어치를 먹고 도망갔다고 주장했다.

A 씨는 "CCTV 영상에 이들이 실컷 먹고 가게 계산대를 한 번 보더니 바쁜 거 확인하고 내빼는 모습이 담겨 있다"며 "진짜 나이 든 인간들이 왜 이러나. 잡아서 강력하게 처벌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술병에 묻은 지문과 CCTV 영상을 증거로 가져갔다”며 "이 사람들 사진을 인터넷 등에 올리면 제가 처벌받는다고 하는데, 법도 참 웃긴다"고 덧붙였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