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삼 같은 것 먹었다"…한 교회서 9명 함께 구토, 병원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식중독 유발한 식물 뿌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북 증평군의 한 교회에서 9명이 인삼 같은 것을 먹고 구토 등의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다.

2일 낮 12시 37분쯤 충북 증평군의 한 교회에서 "9명이 인삼 같은 것을 먹고 몸이 안 좋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119구급대는 현장에 도착해 구역질·구토 증상을 보인 3명을 청주의 2개 병원으로 이송했다.

같은 증상을 보인 나머지 6명은 자차로 인근 병원으로 이동돼 치료를 받고 있다.

충북소방본부는 "인삼밭에서 채취한 큰 뿌리를 잘라서 나눠 먹은 것 같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이들이 미국자리공 등 독성 식물 뿌리를 인삼으로 잘못 알고 먹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