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국군의 날 기념식서 ‘부대 열중쉬어‘ 생략 논란…민주 “군 면제라 이해해야 하나”

댓글 1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 “국군의 날까지도 온 국민 어리둥절하게 만들어”

“연설 내내 장병들을 경례 상태로 세워둘 참이었는지 황당”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기념식에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계룡=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군의날 행사에서 ‘부대 열중쉬어’를 생략한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이 처음이라, 군 면제라 잘 몰랐다고 국민, 장병이 이해해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2일 민주당 오영환 원내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국군의날까지도 온 국민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장병 경례 후 바로 연설을 이어가려고 하자 당황한 현장 지휘관이 대신 작은 목소리로 부대 열중쉬어를 했다”며 “연설 내내 장병들을 경례 상태로 세워둘 참이었는지 황당하다”고 꼬집었다.

또 “사열을 위해 많은 날 훈련했을 장병들을 생각했다면 최소한 이 정도는 숙지하고 갔어야 한다”며 “대통령이 처음이어서 잘 몰랐다, 군 면제라 잘 몰랐다고 국민과 장병들이 이해해야 하는 건지 참담하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초보 대통령의 무지와 무능을 언제쯤 개선할 건인지 답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이 군 장병 복지 예산을 끌어다 대통령실 이전 사업에 전용해 썼다고 한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그야말로 양심불량”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행사에서 군 장병 복지 향상을 외치면서 부끄럽지도 않았나”라며 “윤 대통령이 부린 고집에 왜 장병들을 위한 예산이 희생돼야 하나. 몰랐다고 잡아떼지 말고 분명히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전날 한 매체는 대통령실의 용산 이전 비용이 계속해서 늘면서 군 장병들의 병영생활관을 개선하기 위해 배정됐던 예산을 용산 이전 비용에 끌어다 썼다고 보도했다.

이에 이날 국방부는 “병영생활관 시설사업 예산 일부를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청사 재배치 비용으로 사용했으나 이는 집행잔액 전용이어서 장병시설 사업에 영향이 없다”는 해명 자료를 발표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사실을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병영생활관에 투입될 예산을 대통령실 이전 비용으로 전용한 것처럼 보도한 데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며 “국방부는 장병 의식주 분야는 다른 예산에 우선 반영함으로써 장병들의 사기와 복지 증진에 매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