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대통령 가장 가까운 곳에…"행간까지 읽는다" 극찬받은 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외교에서는 표현을 매우 신중히 선택하기 때문에 지도자의 언어들을 있는 그대로 전달하려고 최선을 다합니다. 어려운 일이지만 지루한 적이 없고 역사를 만들어가는 과정에 참여한다는 사실 자체가 대단한 경험입니다."

한국계인 이연향 미국 국무부 통역국장(사진)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을 만나 "외교 통·번역은 최고 수준을 요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국장은 국무부 부서별 업무를 소개하는 블링컨 장관의 영상 연재물 '토니와의 산책'에 출연했다.

이 국장은 한국외대 통역대학원을 졸업하고 2000년대 초반부터 국무부 한국어 통역관으로 활동했다. 2018년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미·북정상회담 통역으로 주목받기도 했다.

이 국장은 "미국의 초대 국무장관인 토머스 제퍼슨 전 대통령이 설립한 통역국은 200년 이상의 역사를 갖고 대통령, 부통령, 국무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고위직 통역을 담당한다"고 말했다. 통역국에는 현재 상근직원 6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또 약 1000명의 통·번역가를 계약직으로 고용하고 있다.

그는 "소통은 외교뿐만 아니라 세계 평화에도 중요하기 때문에 항상 통·번역가를 찾고 있다"며 "여기 와서 시험을 보고 우리 팀의 일원이 돼 세상이 돌아가는 것을 보기를 바란다"며 입사 지원을 당부했다.

블링컨 장관은 "외교 통역사들은 국무부에서 절대적으로 중요한 구성원"이라며 "우리는 그녀와 통역팀 없이는 외교를 할 수 없다"고 이 국장을 소개했다. 그는 또 "통역관이 단순히 단어의 의미뿐 아니라 이면에 담긴 어감과 강조점까지 전달할 수 있다는 게 놀랍다"고 치켜세웠다. 블링컨 장관은 실제 통역관이 일하는 부스에 찾아가 이 국장의 동시통역 모습을 보고서 "대단한 실력이고 우리는 통역 없이 외교를 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워싱턴 = 강계만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