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진]환호하는 LG 선발 김영준, '6회 2사 3루 위기도 삼진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잠실, 최규한 기자] 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

6회초 2사 3루 상황 NC 정진기를 삼진으로 이끌며 실점없이 이닝을 마무리지은 LG 선발 김영준이 환호하고 있다. 2022.10.02 / dream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