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병합 다음날 우크라 국기 꽂혔다…푸틴 굴욕, 핵버튼 누르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가 동부 전선의 핵심 요충지로 꼽히는 도네츠크주 리만을 지난 1일(현지시간) 탈환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에 대한 합병을 선언하고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방어할 것”이라고 공언한 지 하루 만이다. 굴욕을 맞본 푸틴 대통령이 반전을 위해 전술핵무기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일 보도했다.

중앙일보

우크라이나군이 1일(현지시간) 리만 시청사 앞에서 러시아 국기를 내리고 리만 수복을 선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이터·AP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히 체레바티 우크라이나 동부군 대변인은 1일 “(우크라이나군이) 리만 시내에 진입했다”고 선언했다. 안드리 예르마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비서실장도 이날 트위터에 우크라이나 군인 2명이 자국 국기를 ‘리만’이라고 적힌 도시 표지판에 붙이는 영상을 올렸다. 러시아 국방부도 “포위 위협으로 더 유리한 전선으로 철수했다”며 패퇴를 인정했다. 로이터는 “(리만 탈환은) 우크라이나가 지난달 하르키우 지역에서 반격에 성공한 이후 가장 의미 있는 성과”라고 평가했다.



"요충지 뺏긴 러시아, 매우 곤란해질 것”



중앙일보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만은 도네츠크에서 동쪽 루한스크로 넘어가는 길목에 있는 핵심 요충지이자, 철도·물류 중심지다. 우크라이나 2대 도시인 하르키우와 160㎞ 떨어져 있으며, 동부지역 전략적 요충지인 루한스크주 세베로도네츠크와 리시찬스크와도 60㎞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러시아군은 리만을 돈바스 지역(도네츠크+루한스크) 공략을 위한 병참 기지로 활용해 왔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리만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서쪽과 남쪽으로 병력과 물자를 보내는 보급로에 있는 도시”라며 “이 보급로를 잃으면 러시아군은 매우 곤란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지난달 30일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에 설치된 한 무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날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에 대한 병합을 선포하는 장면을 생중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수모 푸틴, 핵 단추 만지작, 흑해 투하 전망도”



중앙일보

람잔 카디로프 체첸 자치공화국 정부 수장이 지난달 30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동부 4개지역 합병 선포 행사에 참석한 모습. 카디로프 수장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저위력 핵무기를 사용하는 등 더 과감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만 철수는 푸틴 대통령에겐 굴욕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가디언은 ”푸틴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돈바스와 자포리자, 헤르손 지역에 대한 병합 조약에 서명하며 ‘이 지역은 영원한 러시아 땅’이라고 선언한 지 몇 시간 만에 리만을 빼앗겼다“며 “우크라이나가 푸틴에게 굴욕을 안겼다”고 전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이 핵 위협을 행동으로 옮길 수 있다는 우려가 미국 정부 내에서 커지고 있다. 러시아군이 수세에 몰릴수록 상황 반전을 위해 푸틴 대통령이 극단적 결정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미국도 일본에 핵무기를 2개나 썼다”며 핵무기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병합 지역을 지킬 것이라 공언했다.

중앙일보

지난달 4일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인근에서 러시아 국기를 붙이고 있는 경비병이 보초를 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YT는 “러시아군이 전투에서 고전할수록 푸틴은 협상 수단으로 약 2000기에 달하는 전술핵을 쓸 수 있다고 위협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군사 전문가를 인용해 러시아가 전술핵을 멀리 떨어진 흑해 등지에 투하해 무력시위를 하거나 더 나아가 우크라이나 군 기지에 투하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푸틴 대통령의 충복 중 한명인 람잔 카디로프 체첸 공화국 정부 수장은 이날 우크라이나에 핵무기를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 중인 카디로프는 러시아군의 리만 철수를 비판하며 “국경 지역에 계엄령을 선포하고 저위력 핵무기를 사용하는 등 더 과감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러, 자포리자 원전 소장 억류 “운영권 강탈 시도”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의 안전도 다시 위태로워졌다. 러시아군이 자포리자 원전 소장을 억류했기 때문이다. 원전 운영사인 에네르고아톰의페트로코닌 대표는 1일 “이호르 무라쇼우 자포리자 원전 소장이 전날 오후 러시아 순찰대에 붙잡혔다”며 “무라쇼우 소장을 억류하는 것은 우크라이나와 유럽 최대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원전 운영권을 자국 원전기업 로사톰에 이양하도록 무라쇼우 소장을 압박할 것”이라며 “우리 직원에게도 로사톰에서 일하겠다는 서명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포리자 원전은 지난 3월 러시아군에 점령당했다. 점령 이후에도 원전 운영은 우크라이나 기업이 맡아 왔으나, 지난 8월 이후 원전 인근에서 포격전이 격화하면서 결국 지난달 가동이 중단됐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도 지뢰 폭발로 인한 전력선 손상 등의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