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7세 나이 차 '다정한 부부', 논란 딛고 혼인신고 "막내 아들 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37살 나이차와 논란을 극복하고 법적 부부가 됐다.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 '다정한 부부'에는 '안녕하세요. 저희 부부 혼인신고했습니다. 드디어 법적부부가 되었습니다. 최고로 행복한 날이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1947년생 아내 옥순자 씨(75)와 1984년생 남편 전동기(38)씨는 지난달 27일 강원 동해시에서 혼인신고를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옥순자 씨는 "정식 결혼을 하고 혼인신고를 하고 순서대로 하려고 했는데, 저희끼리 혼인신고부터 먼저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식을 간단하게라도 하려고 알아보니까 돈이 좀 들어가더라"며 "내가 나이도 있고, 이 양반(남편)은 나이가 많이 어려도 부모님이 안 계신다. 우리가 서로 모아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옥순자 씨는 또 남편 전동기 씨와 37살 차이인 것을 언급하며 "호적에서는 나이 차이가 37세다. 제가 만약 자식을 낳았으면 남편이 막내 아들뻘이 되겠다. 부끄럽고 죄송하지만 그래도 헤어지지 않고 열심히 살겠다"며 "곱게 봐 달라"고 당부했다.

전동기 씨는 "잘 살겠다"며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오늘로 법적 부부가 됐다. 태어나서 최고로 행복한 날"이라고 덧붙였다.

다정한 부부는 박막례 할머니와 기안84 닮은꼴로 화제를 모은 부부 유튜버다. 먹방이나 두 사람의 일상 등을 공개하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 2020년, 과거 티켓다방 업주와 종업원 관계였다는 폭로가 나와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20년 전 옥순자 씨가 티켓다방을 운영했으며 (종업원이던) 제 앞으로 일수를 내고 돈을 돌려쓰다가 야반도주를 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옥순자 씨는 "20~30년 전에는 상호가 다방이었고 티켓이라는 말을 많이 썼다"면서 "지금은 시대가 그렇지 않아서 현재는 휴게음식점으로 되어있다. 다방에서도 토스트도 팔고 라면도 판다. 가게 한지 7년 정도 됐다. 제 직업이 창피해서 악플이 이렇게 올 것 같았다. 그래서 말을 못했다"고 설명했다. 다방 운영은 사실이나 성매매를 뜻하는 티켓 운영은 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한 것. 또 빚투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돈을 갚겠다"고 사과했다.

이뿐 아니라 '농사꾼'이라고 설명했었던 거짓말 논란에 대해서는 "도라지 농사도 만 2년 전부터 남의 집 밭을 빌려서 하기 시작했다"며 "이 나이 먹어서 제가 할 일이 뭐가 있겠느냐. 저와 제 처지를 이해해 달라. 곱게 좀 봐 달라"고 당부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유튜브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