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작은아씨들' 남지현, 마침내 기자 컴백? 엄기준과 정면 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작은 아씨들’ 남지현이 기자로 돌아온다.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은 2일 뉴스 생방송 현장에서 포착된 오인경(남지현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어렵게 돌아온 기자의 자리, 세상을 움직일 그의 이야기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인경은 세상의 깊은 곳까지 침투해있는 정란회의 존재에 좌절했다. 이때 원상우(이민우 분)의 등장은 흐름을 바꿔놓았다.

오인경은 정란회의 비리를 입증해줄 수 있는 원상우를 구하기 위해 그가 입원한 병원으로 잠입했고, 그 사이 오인주(김고은)는 동생을 지키려 다시 한번 고수임(박보경)과 맞섰다. 최도일(위하준)과 최희재(김명수)의 도움으로 두 사람은 무사히 원상우와 함께 탈출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세상 밖에 나온 원상우에게는 다른 계획이 있었다. 박재상이 바깥세상에 나온 자신을 죽이려 한다는 사실을 간파하고 그에게 총구를 들이민 것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자로서 투철한 사명감을 지닌 오인경은 불도저 같은 면모로 정란회의 비리를 추적해 나갔다. 하지만 마음 깊이 존경했던 선배 조완규(조승연)마저 정란회였다는 사실은 그에게 큰 배신감과 충격을 안겼다.

그럼에도 오인경은 다시 “저는 뉴스로 하겠습니다”라며 꿋꿋이 자신만의 길을 외쳤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마침내 기자로 컴백한 오인경의 모습이 담겼다. 서글픈 현장이 아닌 방송국 스튜디오에 자리한 그의 눈빛은 결의로 반짝이고 있다.

한편, 한쪽에서 그를 지켜보고 있는 박재상에게서는 아슬아슬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어렵게 모아온 진실의 파편, 돌고 돌아온 기자의 자리에서 오인경이 첫 번째로 꺼내놓을 정란회의 죄목이 무엇일지 주목된다.

‘작은 아씨들’ 제작진은 “옳다고 믿는 것은 끝까지 해내고 마는 오인경이 결국 방송국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이는 역전의 첫걸음일 뿐”이라며 “이렇듯 거세지는 오인경의 반격에 박재상이 보일 반응이 무엇일지, 다시 한 번 폭풍처럼 휘몰아칠 전개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사진= tvN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