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군의날 영상에 ‘中장갑차’가 왜?…국방부 “실수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네티즌들이 인터넷에서 찾아낸 중국망 한국 사이트에서 검색하면 나오는 ‘중국 92식 보병전투차’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지난 1일 국군의 날 기념식에 사용된 홍보영상에 중국군 장갑차 이미지가 사용돼 논란이 커지자 국방부가 뒤늦게 실수를 인정했다.

국방부는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사용된 영상에 중국군 장비 이미지가 포함된 것과 관련해 각 방송사에 온라인 영상 수정(편집)을 요청했다고 2일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튼튼한 국방, 과학기술 강군’을 주제로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열었다.

문제는 지난1일 국군의 날 기념식 후 생방송에 포함된 ‘국군의 결의’ 영상에 나온 장갑차는 중국군 보병 전투차(ZSL-92)였다. 온라인에서는 국방부가 국내 장갑차도 구별하지 못한다며 성토가 이어졌다.

뒤늦게 국방부는 ‘실수’를 인정하고 유감을 표명했다. 국방부는 언론에 “동영상 속 사진은 우리 군의 장비가 아니며,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잘못된 사진이 포함됐다”며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울러 기념식에서 군가 ‘멸공의 횃불’을 ‘승리의 횃불’로 안내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식순과 방송 자막에는 ‘승리의 횃불’로 소개됐으나 참석자들은 ‘멸공의 횃불’을 제창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기념식 외빈을 고려해 제목을 ‘승리의 횃불’로 표기했지만, 현장에서 가사를 바꾸지 않고 ‘멸공의 횃불’로 그대로 불렀다”고 설명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윤석열 대통령이 거수경례를 마친 뒤 ‘열중쉬어’를 하지 않은 것도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말하기 위해 연단 앞에 선 뒤 거수경례를 하고 아무 말도 없이 서 있었고 제병지휘관이 대신 ‘열중쉬어’를 외쳤다. 과거 전직 대통령들은 ‘거수경례’를 하고 난 뒤 ‘부대 열중쉬어’를 지시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대통령이 별도로 ‘부대 열중쉬어’ 구령을 하지 않아도 제병지휘관은 스스로 판단해 ‘부대 열중쉬어’ 구령을 할 수 있다”라며 “부대원들이 장시간 부동자세를 유지하는 등의 불편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