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중1 때 만난 남친, 16세에 임신"...어린 출연자 사연 충격 ('고딩엄빠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고딩엄빠2'에서 18세에 엄마가 된 출연자의 사연이 공개된다. MB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에서 16세에 임신을 하게 된 출연자의 사연이 그려져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오는 4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에서는 '힙합 여전사' 치타가 스페셜 게스트로 나선다. 이날 방송에선 18세에 엄마가 된 박유진씨가 출연해 안타까운 사연을 공개한다.

이날 스튜디오에 자리한 치타는 MC 박미선 하하 인교진과 인사를 나눈 뒤 "외면하기도 했고 알면서도 모르는 부분들, 그리고 선입견이 많을 수밖에 없는 내용을 터놓고 얘기하는 프로그램이라 생각해서 출연하게 됐다"고 고백한다.

그는 "방송을 본 적 있느냐"는 박미선의 질문에 "봤다. 그리고 어머니가 '고딩엄빠'를 즐겨 보시는데, 속 터져 하시면서도 (출연자들의 모습을) 대견해 하신다"고 솔직하게 답한다. 하하는 "우리 프로그램의 기본은 '속터짐'에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고딩엄마' 박유진씨의 사연이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소개된다. 그런데 시작부터 '14세'라는 출연자의 나이에 박미선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하하는 "사연 시작부터 너무 센데…"라며 답답해 한다.

중1이던 박유진씨는 평소 친하던 '남사친'과 자연스레 연인 사이로 발전했지만, 남자친구의 변심으로 인해 헤어졌다고. 그러다 뒤늦게 임신 사실을 알게 됐는데 당시 나이가 불과 16세였다.

제작진은 "박유진이 16세의 나이에 임신해, 18세에 엄마가 된 사연을 털어놔 3MC와 치타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어린 나이에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을 겪으며 일찍이 엄마가 된 박유진이 100일 된 아이를 키우고 있는 일상을 공개한다.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든 친정엄마와의 애틋한 만남이 그려질 예정이니 따뜻한 관심과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