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故최진실 14주기…묘소찾은 子 최환희 "자랑스럽고 감사한 어머니"(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N현장] 가수 '지플랫' 최환희, 외할머니와 母 최진실 묘소 방문 추모…팬들도

딸 최준희는 접촉사고로 함께 못와…최준희 이날 오후 묘소 찾아

뉴스1

故 최진실의 아들인 가수 최환희(활동명 지플랫)가 고인의 14주기인 2일 오전 경기도 양평군 갑산공원묘역을 할머니와 함께 찾아 기도를 하고 있다. 2022.10.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평=뉴스1) 고승아 기자 = 고(故) 최진실의 아들이자 가수인 최환희(지플랫)가 어머니의 묘소를 찾아 그리움을 드러냈다.

2일은 고 최진실 사망 14주기일다. 최환희는 이날 외할머니와 경기 양평군 서종면 갑산공원에 위치한 고 최진실 묘소를 방문해 추모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오전 9시께 고인의 묘소에는 아침 비가 내린 가운데 고요함이 감돌았다. 깔끔하게 정리된 묘소에는 환하게 웃는 고인의 생전 사진도 있어, 고 최진실을 더욱 생각나게 했다. 묘소에는 생전 고인의 절친인 메이크업(화장) 아티스트 조성아가 보낸 꽃 등도 이미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최환희는 고 최진실의 모친이자 자신의 외할머니와 함께 낮 12시께 단정한 차림으로 묘소에 나타났다. 두 사람은 고인의 오랜 팬들과 취재진을 반긴 뒤, 고 최진실과 그의 동생인 최진영의 묘소에 헌화했다. 모친은 "진실아, 진영아 엄마 왔다"라며 "진영이는 누나와 잘 있냐"며 인사했다.

이후 모친은 생전 고인이 좋아한 믹스 커피를 탔고, 최환희가 이를 올린 뒤 함께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환희는 묘소를 찬찬히 둘러보며 어머니의 사진을 지그시 바라보기도 했다.

뉴스1

故 최진실의 아들인 가수 최환희(왼쪽 두 번째)가 고인의 14주기인 2일 오전 경기도 양평군 갑산공원묘원을 찾아 어머니를 위한 기도를 하고 있다. 2022.10.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환희는 이날 추모를 마친 뒤 뉴스1과 만나 "추석 때 태풍 때문에 못 와서 거의 1년여 만에 왔다"라며 "14년이나 지났으니, 처음에는 오는 것에 큰 의미를 많이 뒀는데 이젠 엄마 집 오듯이 편한 마음으로 왔다가 인사하고 간다"고 소회를 밝혔다.

생전 고인이 좋아한 믹스 커피를 올리기도 한 최환희는 "목마르실 테니까 커피를 드렸다"라며 "커피를 되게 좋아하셨다고 하시더라, 많이 오지도 못했으니 커피라도 한 잔 드려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최환희는 특히 "어머니에 대해선 그냥 자랑스럽고 너무 감사하다"라며 "어머니가 열심히 연기를 해주시고 그래서 지금의 저희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환희는 현재 가수 지플랫으로 활동 중이다. 어머니의 뒤를 이어 연예계에서 활동 중인 것에 대해 "처음엔 부담감이 강했는데 시간이 지나다 보니까 그걸 내려놓기 시작했다"라며 "그래서 예전보다는 좀 더 가벼운 마음으로 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뉴스1

故 최진실의 아들인 가수 최환희(활동명 지플랫)가 고인의 14주기인 2일 오전 경기도 양평군 갑산공원묘역을 찾아 엄마가 좋아했던 커피를 올리고 있다. 2022.10.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할머니와 묘역을 찾은 최환희는 "동생 최준희 친구 차를 타고 가다가 살짝 교통사고가 났다"라며 "크게 다친 건 아니지만, 같이 오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자기가 못 오니까 할머니 조심히 모시고 잘 다녀오라는 말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최준희는 접촉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고, 이날 오후 모친인 고 최진실의 묘소를 찾았다.

한편 최진실은 지난 1988년 MBC 특채 탤런트로 데뷔한 이후 드라마 '질투'. '별은 내 가슴에', '그대 그리고 나', '장밋빛 인생',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과 영화 '고스트 맘마', '마요네즈' 등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누렸다. 야구선수 출신인 고 조성민과의 사이에 최환희, 최준희 등 1남1녀를 뒀다.

고인은 2008년 10월2일 향년 40세의 나이로 유명을 달리했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