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대교서 차 세우고 사라진 30대 운전자, 숨진 채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머니투데이

인천대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대교 위에 차량을 세워두고 사라진 30대 운전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2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36분 인천시 중구 운남동 인근 방조제에서 낚시객이 시신을 발견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확인한 결과, 지난달 30일 오전 4시19분 인천대교 위에 차량을 두고 사라진 30대 운전자 A씨로 확인됐다.

당시 인천대교 상황실은 차량이 정차돼 있는 점을 수상하게 여겨 해경에 신고했다. CCTV에서 운전자가 차량에서 내린 것은 확인됐지만 안개가 심하게 껴 그 이후 모습은 확인할 수 없었다. 차량 내부에서 운전자의 신분증은 발견됐지만 블랙박스는 없었다.

해경은 A씨의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유족들과 부검 여부를 협의할 계획이다. 해경 관계자는 "여러 가능성을 두고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윤영 기자 by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