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튜브 ‘다정한 부부’, 법적 부부 됐다… 37살 나이 차 극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유튜브 '다정한 부부'가 법적인 부부가 됐다고 지난달 29일 유튜브를 통해 전했다.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7살 나이 차로 관심을 끌었던 연상연하 커플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법적 부부가 됐다.

다정한 부부는 지난달 29일 유튜브에 혼인관계증명서를 공개하며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영상에 따르면 1947년생 부인 옥모(75)씨와 1984년생 남편 전모(38)씨는 강원도 동해시에서 지난달 27일 법적 혼인신고를 마쳤다.

옥씨는 “10월에 간단하게 결혼식을 올리려고 했는데 혼인신고부터 먼저 했다”고 전했다. 이어 “결혼식 하는데 돈이 좀 들더라”며 “난 나이가 있고 남편은 나이가 어려도 부모님이 안 계셔서 서로 (돈을) 모아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옥씨는 “호적상 나이 차는 37살 차이지만 실제로 36살 차”라며 “자식을 낳았으면 남편이 막내아들 뻘이다. 부끄럽고 죄송하지만 그래도 헤어지지 않고 열심히 살겠다”고 했다. 전씨도 “태어나 40년간 살면서 오늘이 가장 행복하고 뜻깊은 날”이라며 심경을 전했다.

다정한 부부는 2020년 나이 차와 독특한 생활 방식으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옥씨가 과거 티켓다방을 운영했고 7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에 휘말렸다. 두 사람이 돈을 벌기 위해 가짜부부 행세를 한다는 의혹도 있었다.

다정한 부부는 이 같은 주장에 대해 “티켓다방은 운영하지 않았으며 빌린 돈에 대해선 빠른 시일 내에 돈을 갚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 다정한 부부는 사실혼 관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혜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