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언, 최소 54명 사망 남긴 채 세력 약화돼 대서양으로 빠져나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바람 세기로는 美 강타한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 중 하나
뉴시스

[포트마이어스=AP/뉴시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에서 새니벨 아일랜드로 이어지는 둑길이 허리케인 이언의 여파로 유실돼 물에 잠겨 있다. 2022.10.0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트마이어스(미 플로리다주)=AP/뉴시스]유세진 기자 = 플로리다주 당국은 1일 오후(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최소 47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언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노스 캐롤라이나주에서 4명, 쿠바에서 3명을 합쳐 최소 54명으로 늘었다.

플로리다주 검시관이 집계해 공개한 사망자 명단에 의하면 수많은 익사 사망자가 보고됐으며, 희생자 일부는 폭풍우에 잠기거나 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트 마이어스, 플로리다 (AP) - 허리케인 이안의 여파로 구조대원들이 생존자 수색을 계속하면서 플로리다 주민 수십 명이 보트와 항공편으로 침수되고 갈라진 집을 떠났고, 사우스캐롤라이나와 노스캐롤라이나의 당국은 그들의 손실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뉴시스

[올랜도=AP/뉴시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센트럴 플로리다 대학 학생들이 허리케인 이언으로 침수된 학교 주변 기숙사에서 대피하고 있다. 2022.10.0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언은 당초 지난주 초 카테고리 4의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플로리다주 남서부 걸프 연안을 강타한 뒤 약화돼 카테고리 1의 허리케인으로 미 남동부 해안을 지나 대서양으로 빠져나갔다. 이언은 바람의 세기만 놓고 보면 미국을 강타한 허리케인들 중 가장 강력한 것들 가운데 하나이다.

한편 이언이 휩쓸고 지나간 플로리다와 노스 캐롤라이나,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등은 이제 생존자 수색을 계속하는 한편 피해 집계에 나서고 있다.

뉴시스

[푼타 고르다=AP/뉴시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푼타 고르다 공항에 허리케인 이언의 여파로 파손된 경비행기 한 대가 뒤집혀 있다. 2022.10.0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언은 1일 세력이 많이 약화돼 대서양으로 빠져나갔지만 다리와 교각을 쓸어버리고, 커다란 선박들을 육지에 있는 건물들로 떠밀어 건물과 충돌하게 만들었으며, 많는 주택들의 지붕을 날려버리고 수십만 가구에 전기 공급을 단절시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