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도상환수수료, 2017년 이후 3조 5천억 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융권이 대출을 만기보다 일찍 갚을 때 물리는 '중도상환수수료'로 벌어들인 수입이 2017년 이후 3조 5천억 원에 달해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은행, 저축은행, 상호금융 업계가 벌어들인 중도상환수수료 수입은 모두 3조 4천742억 원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