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이재명, 백현동사업 반대 공무원에 불이익' 사실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언론보도 반박…공동주택 제품 구매 과정서 개발업체 편들어 물의"

연합뉴스

전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일 "이재명 대표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백현동 개발사업을 반대했다는 이유로 해당 공무원에 대해 업무부서 조정 등 불이익을 줬다는 일각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당 공보국은 이날 공지 문자를 통해 "해당 직원은 한 민간업체가 개발한 공동주택 층간소음 관련 제품을 성남시가 구매하는 과정에서 개발업자의 편을 드는 등 물의를 빚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유로 성남시는 해당 직원에 대한 징계를 추진하고 업무부서를 조정하는 등 조처를 했던 것"이라며 "백현동 개발사업과 업무부서 조정은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TV조선은 지난달 29일 백현동 사업 당시 부지 용도 변경 업무를 담당한 성남시 공무원이 용도 변경에 반대했다가 업무 배제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공무원은 보복성 징계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최근 이 대표를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jungl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