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朴탄핵 때처럼 내부 흔드는 세력 있다는 느낌”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최근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비판 발언을 이어온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등을 겨냥한 듯 “우리 내부를 흔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때 같은 세력이 또 있다는 느낌이 드는 것은 왜일까”라고 쓴소리했다.

홍 시장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즘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 박 전 대통령 탄핵 전야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시장은 이어 “민주당과 합작해 박 전 대통령을 끌어내린 것이 과연 옳았을까”라며 “같은 보수 진영에서 내부 분탕질로 탄핵 사태까지 가고 보수의 궤멸을 가져온 것은 어떻게 바라봐야 하나”라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입으로만 개혁을 외치는 사람들이 개혁정책을 수립한 것을 본 적도 없고 실천하는 것을 본 일도 없다”며 “개혁적이지도 않은 사람들이 입으로만 내세우는 개혁보수 타령 이제 그만하라. 지겹다. 두 번 다시 그들에게 당하지말자”고 했다.

이는 윤 대통령을 연일 저격하는 유 전 의원에 대한 비판으로 해석된다. 유 전 의원은 지난달 29일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두고 “대통령실이나 우리 당이나 국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는 코미디 같은 일을 당장 중단하고 이 문제는 깨끗하게 사과하고 지나가야 한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달 25일 대통령실 해명에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라고도 했다.

유 전 의원에 대한 홍 시장의 쓴소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홍 시장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기 하루 전인 지난달 30일에도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유승민 의원이 그나마 옳은 소리 한다. 잘못된 것은 잘못됐다고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유 의원 같은 분들이 많이 계셔야 된다”는 게시글이 올라오자 “대통령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는 침묵하는 게 도와주는 거 아닐까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차기 당권주자로 꼽히는 김기현 의원도 같은날 유 전 의원을 겨냥한 듯 “내부에서 총질하면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앞서 지난달 28일에는 페이스북에 “우리 당의 몇몇 지도자급 인사들이 당의 위기 상황을 마치 남의 일인 양 방관하거나, 자신의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며 이미지 관리에만 치중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