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우민 독보적 솔로무대…'K-909' 팬덤 소원성취 음방 등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에 의한, 팬들을 위한 신개념 무대 맛집이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음악 프로그램 '뮤직 유니버스 K-909' 2회는 데뷔 10년 만에 솔로 앨범을 발매한 엑소 시우민, 'K-힙합의 간판' AOMG 사이먼 도미닉·로꼬·우원재·쿠기, 세대별 명품 여성 보컬 3인방 에일리·유주·엔믹스 릴리, 실력파 그룹 템페스트가 출격했다.

에일리, 유주, 릴리는 서로의 곡을 밴드 라이브에 맞춰 스페셜 무대를 꾸몄다. 릴리는 여자친구의 '밤'을 감미롭게 소화했고, 유주는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를 애절하게 열창했다. 에일리는 엔믹스의 'O.O'를 파워풀하게 재해석하며 방점을 찍었다. 또한 세 사람은 영화 '위대한 쇼맨' OST인 '디스 이즈 미(This Is Me)'를 함께 부르며 무대를 찢었다. '뮤직 유니버스 K-909'만의 아티스트들의 준비 과정 및 인터뷰가 담긴 비하인드 영상도 눈길을 사로잡았다. 보컬 디바 3인방이 서로 이야기를 하며 하나의 목소리가 되어 가는 연습 영상은 감명을 더했다.

템페스트는 차세대 K-POP을 이끌어나갈 '넥스트 제너레이션' 무대에 올랐다. 실력파 그룹 템페스트의 숱한 노력이 담긴 데뷔 과정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들은 에이티즈의 '멋(The Real)'을 특별하게 재해석했다. 풍물놀이와 전통 북과 부채, 한복까지 소화하며 한국의 멋이 가득한 무대로 강렬함을 안겼다.

데뷔 10년 만에 솔로 앨범을 발매한 시우민의 독보적인 무대도 펼쳐졌다. 그룹 활동이 아닌 솔로 활동이어서 부담감이 있었다는 시우민. 그는 "멤버들에게 따뜻한 조언을 들었다"는 일화를 공개했다. 덕분에 무대에 대한 자신감도 생겼다고. 그는 솔로곡 '세레니티(Serenity)', '브랜드 뉴(Brand New)'를 부르며 무대를 꽉 채우는 아우라를 뿜었다.

첫 방송부터 화제를 일으킨 '글로벌 차트 포럼'은 10월 첫째주 글로벌 차트와 K-POP의 트렌드 중 하나인 세계관을 분석했다. 글로벌 K-POP 차트는 글로벌 음원과 음반 판매량을 집계한 차트다. 재재와 엔믹스 해원은 무대를 넘어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해나가는 K-POP 세계관에 대해 흥미로운 분석을 했다.

AOMG 소속 사이먼 도미닉·로꼬·우원재·쿠기가 뭉쳤다. 네 명의 래퍼들은 '셋 고(Set Go)'부터 '시차(We Are)' 무대로 흥을 끌어올렸다. 이어 첫 컬래버레이션 곡 'TTFU'를 최초로 공개하며 무대를 지배했다. 대체불가 래퍼들의 파워 래핑과 흥겨운 비트는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뮤직 유니버스 K-909'는 지난 24일 첫 방송된 후 전세계를 뒤흔든 K-POP 아티스트들이 온전히 주목받을 수 있는 차별화된 무대로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팬들에게는 믿고 즐길 수 있는 음악을 선물하고, 아티스트들에게는 꿈의 무대가 되는 공간으로 단번에 음악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획일화된 무대가 아닌 아티스들과 팬들이 교감할 수 있는 품격 높은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또한 'K-POP 여제'이자 MC인 보아와 아티스트들이 함께 나누는 음악 이야기가 K-POP의 다채로운 음악 세계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도 보아는 데뷔 10년 만에 솔로 앨범을 발매한 시우민이 솔로로서 책임감과 부담감을 고백하자 조언을 건넸다. “본인을 믿어야 한다. 시우민씨만의 스타일을 앞으로도 꾸준히 보여줬으면 좋겠다”라는 따뜻한 한 마디를 남겼다. 보아는 에일리·유주·릴리와 보컬리스트로서 음악 작업 이야기를 하며 깊은 공감대를 이뤘다. 서로가 서로의 팬이어서 깊은 교감을 나눌 수 있었던 보아와 사이먼 도미닉·로꼬·우원재·쿠기의 피처링 약속까지 특별한 음악 토크는 무대의 여운을 더했다. 덕분에 스쳐지나가는 3분의 무대가 아닌 짙은 감명을 선사하는 무대를 만들 수 있었다.

이에 따라 '뮤직 유니버스 K-909'는 음악 팬들 사이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아티스트가 꼭 출연하길 바라는 '소원 성취 무대'로 떠올랐다. 매회 아티스트들의 특급 무대와 어디서도 듣지 못한 음악 이야기로 호응을 일으키고 있는 '뮤직 유니버스 K-909'. 3회는 데뷔 8년 만에 솔로 앨범을 발매한 레드벨벳 슬기, 사랑꾼이 되어 돌아온 'K팝 대세 그룹' 스트레이 키즈, 둘이 모여 감성은 제곱이 된 10CM·빅나티, 싱잉랩 장인 비오, 상상 이상의 하모니를 보여줄 르세라핌·세일럼 일리스가 무대에 오른다.

JTBC '뮤직 유니버스 K-909' 3회는 오는 8일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된다.

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조연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