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이웨이' 임성민, 결혼 12년차 미국인 남편 공개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배우 임성민이 미국인 남편과 러브스토리를 전한다.

2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원조 아나테이너' 임성민의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배우 임성민은 KBS 아나운서 당시, 뉴스 진행은 물론 KBS의 간판 예능 프로그램까지 섭렵해 최초의 '아나테이너' 타이틀을 거머쥐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간판 아나운서로 인기 고공행진을 달리던 중, 그녀는 돌연 아나운서를 그만두고 오랜 꿈이었던 '배우'에 도전한다.

사실 임성민은 아나운서 입사 전 KBS 탤런트 14기 공채 시험에서 배우 이병헌, 손현주, 김정난 등과 함께 단번에 합격했지만, 아버지의 반대를 이기지 못해 아나운서가 됐다고 고백한다. 공채 탤런트 동기인 배우 김성희는 "90년대 KBS 최고 인기 아나운서가 밑바닥 연기 생활부터 한 것은 대단한 용기라고 생각한다"며 그의 용기를 극찬했다고.

자신이 원하는 길에서 마음껏 재능을 펼치고 싶어 한 선택이었지만, 임성민은 깊어지는 '연기 고민'에 오랜 인연을 찾는다. 데뷔 60년 차 배우 전원주가 그 주인공. 전원주는 임성민이 MC로 방송 첫 데뷔를 했던 'TV는 사랑을 싣고'의 1회 게스트였다. 방송 데뷔를 함께한 인연이자, 연기 활동 중 드라마에서도 마주친 전원주는 임성민에게 방송의 '설렘'을 상기시키는 존재다. 특히 과거 '교사'였던 전원주와 '아나운서'였던 임성민, 하지만 결국 자신에게 원하는 꿈으로 가기 위해 둘 다 '연기자'로 전향했다는 큰 공통점이 있었다. 전원주는 임성민에게 '공짜는 없다'며 늘 열심히 앞을 향해 나가야 한다는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는 전언.

한편, 방송에서는 어느덧 결혼 12년 차지만 여전히 신혼 같은 임성민과 미국인 남편의 모습도 공개된다. MC와 연기를 병행하던 임성민은 지난 2008년 한 달간 미국 연수를 가서 당시 학교 학장이었던 마이클을 알게 됐다. 이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다시 만났는데, 당시 마이클은 한국행 비행기에서 재회할 임성민을 생각하며 "뭔가 이루어질 듯한 직감이 들었다"고 말한다. 부산에서 만난 둘은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고, 3년의 연애 후 부부의 연을 맺었다.

오직 임성민을 위해 낯선 타국에 둥지를 튼 마이클은 "(한국에 정착한 이유로) 직업은 또 구하면 되지만, 반려자를 구하는 건 정말 중요한 일이니까요"라고 말하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고 전해져, 이들의 러브스토리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