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우조선해양 전동화 LBTS 구축…친환경·스마트십 기술개발 속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연료전지 육상시험설비. 대우조선해양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료전지 육상시험설비. 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이 최첨단 연구 설비 구축으로 기술 경쟁력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친환경·스마트십 기술 개발을 위해 자체 연구 단지인 경기 시흥 R&D캠퍼스 내에 '전동화 육상시험시설(LBTS)'을 구축했다고 2일 밝혔다.

전동화 LBTS는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선박 시스템을 육상에서 시험하는 장소와 연구 설비를 뜻한다. 대우조선해양은 미래 친환경 선박 기술 개발을 위한 핵심 설비로 이미 수소와 리튬이온 배터리, 연료전지를 활용한 '친환경 연료 LBTS'를 구축해 지난해부터 관련 연구를 한 데 이어 이번에 전동화 LBTS를 추가로 구축했다.

전동화 LBTS는 실제 선박과 함정의 추진 시스템을 그대로 본떠 성능을 검증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부하모사기와 추진전동기, 축발전기, 에너지저장장치, 제어기로 구성됐다.

현재 국제해사기구를 중심으로 글로벌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선박 배출가스 규제가 강화되면서 이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업계는 선박 동력원을 기존 석유와 가스에서 전기로 바꾸는 이른바 '전동화 기술'을 핵심 대안으로 꼽고 원천 기술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에 구축한 전동화 LBTS를 통해 전기 추진 시스템을 포함한 전동화 핵심 기술 개발을 구체화하고, 대형 선박과 함정 분야를 아우르는 차세대 친환경 연료·스마트십 기술 개발의 토대도 마련할 계힉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축발전기, 배터리와 연계한 하이브리드 추진시스템을 구성하고 기존 친환경 연료 LBTS와 연계해 연료전지를 통합한 차세대 전동화 솔루션을 만든다. 또, 현재 운용 중인 잠수함 연료전지의 실용성과 운용 효율을 업그레이드 한 차세대 연료전지 시스템을 개발하고 실증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은 자체 개발해 적용하고 있는 다양한 스마트십 기술에도 이 육상시험시설들을 접목한다. 방대한 데이터를 스스로 생성하고 저장, 분석할 수 있는 LBTS의 특성을 활용해 시스템 자동화는 물론 메타버스 환경에서도 운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최동규 전무는 "미래 선박 기술 시장의 핵심 키워드는 '탈탄소'와 '디지털화'며 여기에 전동화는 필수 요소다"라며 "회사는 최첨단 연구 설비를 적극 활용해 단순한 비전이나 구호에 그치지 않는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기술 역량 강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