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와 손잡는 K팝

'전원 일본인 걸그룹' 엑스지, 한국 데뷔 이유 "K팝 씬은 최고의 필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엑스지(XG)의 총괄 프로듀서이자 소속사 대표 사이먼(JAKOPS)이 그룹 제작기를 밝혔다.

사이먼은 지난 9월 29일 Arirang Radio 'Ashley's Radio' Clock'에 출연, 5년에 걸쳐 엑스지를 준비했다며 "어떻게 하면 이 친구들만의 아이덴티티를 잘 담아서 대중들에게 보여줄 수 있을까 굉장히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했다.

또한 사이먼은 엑스지를 탄생시킨 프로듀서로서 "일본에서 온 친구들로 구성되어 있어서 생소하게 받아들이실 수 있고, 케이팝인지 아닌지에 대한 관점도 있는 것으로 안다"며 '전원 일본인' 그룹의 한국 론칭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룹 DMTN 출신인 그는 "나 역시 케이팝 씬에서 활동했고 이제 케이팝은 장르를 넘어선 문화로 자리 잡았다"며 케이팝 시장에 대한 자긍심을 드러냈다.

"케이팝은 아티스트 그룹에 있어서 최고의 필드라고 생각한다. 제작을 하면서 항상 꿈꿔왔던 목표가 '이렇게 치열하고 급속도로 발전하는 케이팝 씬에서 실력적으로 대중들에게 인정받고 싶다'는 것이었다"며 강한 도전 의지도 드러냈다.

한편 엑스지는 지난 3월 데뷔했으며, 6월 발표한 '마스카라'를 통해 한국 음악방송을 선보인 바 있다.

사진=ARIRANG K-POP 공식 유튜브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